본문으로 바로가기
43828198 0432018031343828198 01 0101001 5.18.11-RELEASE 43 SBS 0

[단독] 졸업 안 했는데 만점…군인공제회 C&C '채용 비리 의혹'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이번에는 국방부와 군인공제회와 관련된 자녀 특혜 채용 의혹입니다. 최근 국방부의 감사 결과 규정을 어기고 취업된 사람들이 적발됐습니다. 누군가 조사해봤더니 국방부 공무원의 자녀들이었습니다.

이한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국방 전산망 구축사업을 전담하는 군인공제회 C&C라는 회사입니다. 최근 국방부 감사 결과 지난 2013년 채용 과정에 수상한 점이 드러났습니다.

당시 32살이던 A씨. 대학원을 아직 졸업하지 않았는데 학력 점수에서 대학원 졸업자가 받는 35점, 최고점을 받았습니다. 또 유효기간 지난 어학시험 성적표를 내 서류 탈락 대상인데, 어학 분야에서 30점을 받았습니다.

다른 직종에서도 지원자 139명 중 유일하게 뽑힌 B씨의 경우가 석연치 않습니다. 주관적 평가 비중이 큰 본인소개에서 심사위원 전원이 최고점 35점을 줬습니다. 여기에다 비슷한 성적의 경쟁자 한 명이 부당하게 가산점을 받지 못했고, 절묘하게도 그 덕분에 B씨의 순위가 올라 서류전형을 통과했습니다.

A씨와 B씨의 부친은 당시 각각 국방부 공무원, 또 국방부 출신 이 회사 고위직이었습니다.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 : 대한민국이 귀족사회입니까? 철밥통을 상속하는 현대판 음서제는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합니다.]

국방부는 당시 인사책임자 주 모 씨에 대해 수사를 의뢰할 계획입니다.

군인공제회 C&C 측은 심사과정의 단순 실수로 보인다며 관련자들에 대한 면직 여부는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 영상편집 : 우기정)

▶ 하나은행 채용 비리 끝까지 파헤친다…특별검사단 투입
▶ 32대 1 경쟁률 뚫고 합격한 교사…알고 보니 교장 딸
▶ 한국가스안전공사 "'채용 비리' 피해자 8명 하반기 입사"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뉴스 특집] 올림픽의 감동을 다시 한번!
☞ [#Me Too 우리가 불편한 이야기] 바로 참여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