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23726 0292018031343823726 05 0506002 5.18.4-RELEASE 29 OSEN 36399822

'해트트릭' 김신욱, "집중견제 당하면 동료들이 골 넣을 것"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톈진(중국), 우충원 기자] "집중견제 당하면 동료들이 넣으면 된다".

전북 현대가 13일 중국 톈진 터다 스타디움에서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을 앞두고 공식 기자회견을 가졌다. 14일 열릴 ACL E조 조별예선 4차전에 나설 전북은 최강희 감독과 김신욱이 기자회견에 나섰다.

전북은 올 시즌 ACL에서 전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압도적인 전력을 자랑중이다. 조별리그 E조에서 3연승 행진으로 반환점을 돈 전북은 승점 9로 톈진(승점 4), 가시와 레이솔(일본, 승점 4), 키치(홍콩, 승점 0)를 따돌리고 선두를 달리고 있다.

지난 톈진과 경기서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전북의 대승을 이끈 김신욱은 "이번 예선전 중에 가장 중요한 경기라고 생각한다. 승리하고 돌아가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 어려운 경기가 되겠지만 반드시 승리하고 돌아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올 시즌 초반 김신욱은 기대 만큼의 성과를 보이지 못했다. ACL 조별예선 2경기와 울산전에서도 골 맛을 보지 못했다. 그러나 톈진전을 시작으로 완전히 살아났다. 지난 6일 톈진과 1차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뒤 4일만에 김신욱은 다시 골을 터트렸다. 비록 팀은 패했지만 김신욱의 위력을 스스로 증명했다.

물론 김신욱은 아드리아노와 투톱 상황에서의 부담을 이겨내야 한다. 발을 맞출 시간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하지만 톈진을 상대로 해법을 찾는다면 더욱 빠르게 조직력을 다질 수 있다. 특히 톈진 감독은 김신욱을 중심으로 하는 전북의 공격을 꼭 막아내겠다고 다짐한 바 있다.

김신욱은 "아드리아노와 3경기를 펼쳤다. 지난 경기에 한 골씩 기록했다"면서 "시간이 지나면 분명 좋아질 것이다. 나에게 집중견제를 한다면 동료들에게 기회가 올 수 있다. 그 점을 바탕으로 충분히 톈진을 상대로 골을 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전북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