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22598 0232018031343822598 07 0701001 5.18.16-RELEASE 23 아시아경제 46775340

[火요일에 읽는 전쟁사]봄의 상징인 '벚꽃', 원래는 군수물자였다고요?

글자크기
벚나무 껍질인 '화피', 활 생산용 군수물자
효종 때 북벌을 목표로 대규모로 심기도

아시아경제

(사진=아시아경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봄의 전령이라고 하면 동아시아에서 보통 으뜸으로 꼽는 것은 경칩날 개구리와 함께 봄날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벚꽃'이다. 3월말 제주도와 일본 전역을 시작으로 벚꽃이 개화되기 시작해 4월 중순이면 한반도 전역으로 퍼져나간다. 일본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이제 벚꽃축제는 상당히 큰 규모의 지역축제로 성장했다.

사실 벚꽃축제라고 하면 광복 직전만 해도 왜색이 짙은, 일제의 잔재라며 매우 금기시되는 분위기였다. 일제가 창경궁 일대와 남산 일대 대규모로 심었던 벚나무들은 해방 직후 대부분 베어버리거나 여의도 일대에 옮겨 심어지기도 했다. 러일전쟁 이후 일본 해군이 주둔하면서 심어진 진해의 벚나무들도 이때 베어졌다가 1960년대부터 다시 심어졌다.

아시아경제

영화 '라스트 사무라이'에서 무사도의 상징처럼 등장하는 벚꽃. 그러나 정작 사무라이들이 크게 활약했던 15~16세기에 벚꽃놀이는 과거 귀족들의 문약한 놀이로 멸시되곤 했다.(사진= 영화 '라스트 사무라이' 장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렇게 벚꽃이 금기시됐던 것은 벚꽃이 일제의 상징물처럼 쓰였고, 일제에서도 사무라이의 정신을 상징하는 꽃처럼 선전을 했기 때문이었다. 메이지유신기를 거치면서 벚꽃은 주군을 위해 목숨을 초개처럼 버리는 사무라이 정신의 상징처럼 의미가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한번에 피었다가 한번에 지는 꽃인만큼 일본인의 국민성과도 맞다는 등 당대 지식인들은 벚꽃을 마치 일본의 전통적 국화처럼 만들어갔다.

그러나 일본에서 벚꽃이 국화 반열로 올라온 것은 얼마 되지 않았다. 일단 일본 왕실의 상징 꽃은 국화(菊花)고, 일본 내각의 상징문양은 오동나무로 벚꽃은 전통적인 상징물로 쓰이진 않았다. 벚꽃이 상징물로 많이 쓰인 곳은 근대 일본 군대나 경찰에서 계급장으로 쓰일 때부터다. 일본인들도 중국인들이나 한국인들처럼 대체로 봄꽃으로는 부유함의 상징으로 주로 쓰인 매화꽃을 가장 좋아했고, 정작 사무라이들이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던 15~16세기에는 봄꽃놀이를 가는 것은 과거 문벌귀족들의 허례허식이자 잔재로 여겼다.

아시아경제

팔만대장경판에 쓰인 목재 중 60% 이상이 벚나무로 알려질만큼, 우리나라에도 자생 벚나무가 많았고 주요 목재로 쓰였음을 알 수 있다.(사진=아시아경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히려 전 근대시대에는 우리나라에서 벚나무를 더 소중히 여겼으며, 심지어 일본 등에서 수입해다가 심기까지 했다. 벚나무가 조선이 자랑하는 '활'을 만드는데 있어 매우 중요한 군수물자였기 때문이다. 일단 원산지가 히말라야 일대로 알려진 벚나무는 일본 뿐만 아니라 중국, 한반도에도 많았으며, 고려시대 만들어진 세계기록유산인 '팔만대장경'의 경우에도 장판의 60% 이상이 산벚나무로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벚나무는 가로로 잘 쪼개져 목판을 만드는데도 좋았으며, 껍질은 '화피'라 불리며 활을 만드는데 아주 중요한 군수물자였다.

세종실록지리지에도 화피가 군수물자로서 평안도 강계지역과 함길도 일대에서 공물로 바쳐졌다는 기록이 있으며, 조선왕조 실록 중종21년 3월 기사에는 당시 집의(執義)벼슬에 있던 한승정(韓承貞)이란 인물이 중종에게, "화피 같은 것은 또한 우리나라에서 금하는 물건인데 중국에 밀무역하여 우리나라에는 하나도 없게 되었습니다"라고 한 기록이 있다. 조선군의 핵심 무기라고 할 수 있는 활을 만드는 군수물자다보니 금수품목으로 지정돼있었음을 알 수 있다.

아시아경제

조선 전통 활을 만드는데 필수품으로 쓰였던 화피(樺皮)의 모습. 한약재로도 쓰인다.(사진= 국립중앙과학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묘·병자호란의 수난을 겪은 뒤, 북벌을 정치적 목표로 삼았던 임금인 효종 때는 북벌을 위해 벚나무를 대대적으로 심기도 했다. 서울 우이동에 수양벚나무를 심어 나무는 궁재로 삼고, 껍질은 화피를 만들고자 했다는 기록이 있다. 당시 심었던 나무들 중 일부가 지리산 밑 구례 화엄사 경내에 옮겨 심어져 살아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이후 영조, 정조 연간에는 일본 통신사들에게 벚나무 묘목 수백그루를 가져와 우이동 일대 심게 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물론 꽃구경의 대상으로 심어진 것은 아니었지만, 전 근대시대에는 일본보다 오히려 한국에서 전략물자로서 벚나무에 대한 관심이 훨씬 높았던 것.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이른바 사무라이 무사도에 대한 만들어진 이미지로 인해 일본에서도 벚꽃이 봄꽃의 대명사처럼 만들어졌으니, "남자 중의 남자는 사무라이, 꽃 중의 꽃은 벚꽃"이라는 일본인들의 벚꽃사랑은 굴곡진 근현대사가 만들어낸 전통 아닌 전통인 셈이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