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21664 0362018031343821664 07 0711001 5.18.16-RELEASE 36 한국일보 0

산책 코스 다양화…곤지암 화담숲 16일 개원

글자크기
한국일보

화담숲 원앙호수와 운수휴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광주의 화담숲이 겨울 휴장기간을 끝내고 16일 개원한다. 올해 화담숲은 관람객의 편의를 위해 산책로와 휴식공간을 정비했다. 5.2km의 일방통행 코스였던 산책로를 방문객이 선택해 관람할 수 있도록 다양화했다. 기존 2시간이 걸렸던 코스를 모노레일을 이용한 20분 코스, 40분~2시간 걷기 코스 등으로 세분화해 한결 여유롭게 즐길 수 있게 됐다.

‘전통담장길’과 ‘추억의 정원길’도 새로 선보인다. 천연기념물인 원앙이 살고 있는 원앙연못 주변에 기와 한옥인 ‘운수휴당’과 찻집이 들어섰고, 추억의 정원길을 따라 전통 기와 파편을 이용한 담장길이 이어진다. 소쇄원을 모티브로 토석담을 조성해 꽃과 어우러진 한국적 자연미를 살렸다.

화담숲은 LG상록재단이 자연생태환경 복원과 보호를 위해 설립한 생태수목원으로 135만5,000㎡ (약 41만평) 공간에 소나무원, 이끼원, 반딧불이원 등 15개의 테마 정원으로 꾸며져 있다. 8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운영하며, 3월 한 달간 매주 월요일은 휴원한다. 입장료는 일반 기준 1만원이며 모노레일 이용요금은 별도다.

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