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21092 0242018031343821092 01 0101001 5.18.16-RELEASE 24 이데일리 0

여야 ‘개헌’ 평행선..“여유없다”vs“헌정사 큰 오점”

글자크기

13일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

개헌안-한국GM 국정조사 등 논의

결국 합의안 도출 실패..14일 재논의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여야 3당 원내대표는 13일 개헌 방향·한국GM 국정조사 등 긴급 현안을 논의했으나 합의안을 도출하는 데 실패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김성태 자유한국당·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에서 1시간 반 회동했으나 최종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회동 직후 우 원내대표는 “아직 합의가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여야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중 다시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아무것도 된 것이 없다”며 “내일 최종 정리하겠다”고만 답했다.

회동에 앞서 김성태 원내대표는 “대통령께서 관제 개헌안을 준비하고 발의하는 것은 대한민국 헌정사에 큰 오점을 남기게 될 것”이라며 “오늘을 기점으로 국민 개헌안이 국회에서 마련해야 한다. 분권형 개헌을 통한 좋은 개헌안을 만들기 위한 약속의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정부 주도 개헌안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개헌안을 보고 받으신다. 대통령을 비난하기 전에 국회가 제 할일을 제대로 못해서 그런 것이 아니냐”면서도 “말로만 (해야한다고)하지말고 국회가 실질적으로 대화를 하면 된다. 그래서 이 자리가 만들어졌다”고 했다.

아울러 한국당·바른미래당은 이번 회동에서 한국GM 국정조사도 제안했다. 하지만 여당인 민주당 측에서 “협상을 담당할 사람들을 국회로 부르는 것은 맞지 않다. 오히려 전략이 노출될 우려가 있다”며 반대하며 협상에 난항을 겪고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