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20741 0112018031343820741 08 0802001 5.18.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카카오택시 이제 돈 내야 잡히나…웃돈 내는 '유료콜' 도입

글자크기
['2000원+α' 내면 먼저 잡아주는 우선호출·즉시호출 도입…"사실상 유료화" 지적]

머니투데이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가 13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진행된 '2018 카카오모빌리티 기자간담회'에서 유료콜 모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카카오



앞으로 웃돈을 더 내면 카카오택시를 더 빨리 부를 수 있게 된다. 카카오 자회사 카카오모빌리티가 상반기 중 유료(콜) 서비스를 시작하기 때문이다. 택시 잡기 힘든 심야 시간이나 연말연시 웃돈을 주면 택시 배차가 빨라진다. 기존 무료 서비스도 그대로 유지된다. 그러나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크다. 피크시간 대부분의 택시기사들이 유료 콜에 집중하면서 무료 호출 서비스가 사실상 유명무실해질 수 있다는 우려다. 유료 콜이 기본으로 자리잡으면서 택시비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주장도 나온다.

카카오택시 수익화 시동…“웃돈 주면 빨리 잡는다”=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13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카카오택시에 유료 호출 기능인 우선호출과 즉시배차 서비스를 추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본격적인 카카오택시 수익화에 나선다는 것.

‘우선호출’ 기능은 AI(인공지능)를 활용해 배차 성공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호출해주는 방식이다. 택시 기사의 평소 이동 경로 등 수십 가지 지표를 종합적으로 활용해 배차 가능성이 높은 택시에 연결해준다. 즉시배차는 주변의 빈 택시를 바로 배차해주는 서비스다. 때문에 연말연시나 심야시간대 보다 효율적으로 택시를 호출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카카오모빌리티의 기대다. 구체적인 서비스 요금은 확정되지 않았다. 우선호출의 경우 현재 콜택시의 콜비와 비슷한 수준으로, 즉시배차는 이보다 조금 더 비싸게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서울시 기준 콜비는 주간 1000원, 야간 2000원이다.

정 대표는 “최종 가격은 논의 중이나 ‘즉시배차’의 경우, 승차거부가 없기 때문에 기존 콜비보다 더 높을 것”이라며 “가격체계는 탄력적으로 적용하기가 익숙하지 않을 수 있어 초기에는 정가형으로 운영하되 추후 가격 산정방식이 바뀔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유료 호출 기능을 이용하는 요금은 ‘콜비’가 아닌 ‘서비스비’로 처리된다. 택시요금은 기사에게 지급되고 호출 이용료는 카카오T 앱(애플리케이션)에 등록된 카드를 통해 별도 결제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초기 택시 기사들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유료 호출 기능으로 벌어들인 돈 일부를 기사들에게 ‘포인트’로 지급한다. 단거리 운행이 많거나 평점이 좋은 택시기사에게도 별도의 포인트도 지급하겠다는 방침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현재 테스트 버전으로 기업 회원 전용 서비스인 ‘카카오 T for Business’도 내놨다. 기업 임직원들의 출장, 외근 등 업무용 택시 시장을 겨냥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전체 택시 수요의 약 15% 가량을 업무 용도로 추산하고 있다. 업무용 택시를 시작으로 고급택시, 대리운전 등 다양한 기업용 모빌리티 서비스 영역으로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사실상 카카오택시 유료화’ 지적도=카카오택시의 유료 호출 서비스 도입을 앞두고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우선배차와 즉시배차 등 유료 호출 서비스가 본격화될 경우, 심야시간 등 택시 잡기 어려운 시간대 무료 호출 이용자들은 더욱 택시 잡기 힘들어질 것이라는 우려다. 택시기사들이 웃돈을 더 주는 유료 콜을 선호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결국엔 유료 호출이 기본 선택사항으로 자리잡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일각에서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이 같은 정책이 택시 요금 인상 효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한다. ‘서비스비’라는 명목으로 현재 콜비보다 높은 비용을 받을 경우 요금 과다 시비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현재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들이 연내 택시비 인상을 추진 중이다.

이해인 기자 hile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