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13254 0032018031343813254 01 0101001 5.18.15-RELEASE 3 연합뉴스 0

MB '등돌린 측근들'과 조사실서 마주하나…대질조사 가능성

글자크기

김백준·김희중·이병모, 대질조사 '0순위' 거론

검찰, 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 때도 대질조사 추진

연합뉴스

왼쪽부터 이명박 전 대통령, 김백준 전 기획관, 김희중 부속실장 [연합뉴스 자료사]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을 압박하는 '대질 카드'를 꺼내 들 것인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 전 대통령이 주요 혐의를 강력히 부인할 것으로 예상하고 14일 사건 핵심 관계자들을 불러 이 전 대통령과 대질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질 조사는 사건에 함께 연루된 인물들이 상반된 주장을 할 때 누구의 말에 더욱 신빙성이 있는지를 가리기 위해 수사기관에서 종종 활용한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과 삼성전자 등으로부터 110억원대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 300억원대 비자금 조성 등 다스 경영비리 혐의, 다스 140억원 투자금 반환 소송에서 청와대 등 국가기관을 개입시킨 직권남용 혐의 등을 받는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활비와 삼성전자의 다스 소송비 대납 등을 알지 못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의 것으로 결론 낸 다스 역시 친형인 이상은씨와 처남댁 권영미씨 등 법적 주주들이 실제 주인이라는 입장이다.

만일 14일 대질 조사가 이뤄진다면 그 '0순위' 인물로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 등이 우선 거론된다.

'MB집사'로 불린 김 전 기획관은 국가정보원 특활비 수수 의혹, 다스 140억원 소송 개입 및 경영비리 의혹, 2007년 12월 대선을 전후로 한 각종 불법 자금 수수 의혹 등에 이르기까지 이 전 대통령의 혐의 전반에 깊숙이 연루된 인물이다.

그는 당초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면서 이 전 대통령 지키기에 나섰지만, 지난 1월 구속을 계기로 이 전 대통령 측과 거리를 두기 시작했다. 그는 국정원 뇌물수수 과정에 이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다고 진술하는 등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박 정부 시절 저축은행 사건으로 구속돼 실형을 산 것을 계기로 이 전 대통령과 사이가 멀어진 것으로 알려진 김 전 부속실장 역시 김윤옥 여사 측에게 국정원에서 받은 1억원가량의 미화를 건넸다고 검찰에 진술하는 등 수사에 협조적이다.

이병모 국장은 10년 이상 도곡동 땅 판매 대금, 다스 배당금 등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을 관리한 핵심 측근으로 구속 이후 이 전 대통령의 혐의를 뒷받침할 진술을 여러 차례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과거 다른 대통령 수사 때도 대질 카드를 꺼내 들었던 적이 있다. 다만 전직 대통령 측이 거부하거나 조사 대상자가 불응해 성사되지는 못했다.

검찰은 2009년 4월 노무현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면서 600만 달러 제공 의혹을 받은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과 대질 조사를 시도했다. 다만 노 전 대통령 측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가 아니고 시간도 늦었다"는 이유로 난색을 표명하면서 대질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작년 3월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 때도 검찰은 '비선 실세' 최순실씨,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을 소환해 대질에 대비하려 했으나 이들 셋이 모두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