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65045 0122018021943365045 00 0002001 5.18.11-RELEASE 12 전자신문 0

[정정 및 반론보도문] '주식회사 야놀자' 관련

글자크기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 인터넷 신문은 지난 2017년 11월 6일자 기사목록에 "'정치판 댓글공작, 스타트업계서도?' 야놀자 경쟁사 음해목적 댓글공작 논란 휘말려"라는 제목으로 야놀자가 A 부대표와 B 전 홍보이사 등 고위임원들을 중심으로 회사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경쟁사 음해목적 댓글공작을 한 것처럼 묘사하였고, 또한 현재 (주)야놀자가 무단 DB크롤링과 디도스공격, 업무방해 등의 혐의에 대해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것처럼 보도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악성댓글을 단 혐의는 (주)야놀자의 A 부대표 및 B 전 홍보이사와 관련이 없다고 밝혀와 이를 알려드립니다.

또한 무단 DB크롤링, 디도스공격, 업무방해 등의 혐의에 대해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것은 (주)야놀자가 아닌 여기어때((주)위도이노베이션)임이 밝혀져 이를 바로잡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