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30223 0102018021443330223 02 0201001 6.0.17-RELEASE 10 서울신문 0 popular

부족한 주민 주차공간, 비어있는 부설주차장으로 해결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는 주차난 해결을 위해 ‘건축물 부설주차장 개방사업’을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용산구는 특정시간대 비어 있는 부설주차장을 주민 거주자우선 주차장으로 활용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역 내 관공서, 학교, 종교시설, 대형 상가 등과 협약을 맺어 특정시간대 비어 있는 부설주차장을 주민 거주자우선주차장으로 활용하는 방식이다.

1월 현재 용산구 내 전체 주차장은 10만 4390면에 달한다. 이 중 거주자우선주차장은 3878면으로 전체의 3.7%에 불과하다. 주택 내 주차공간이 없어 거주자우선주차장을 찾는 대기 인원도 날이 갈수록 늘고 있다.

부설주차장 개방사업 주요 대상은 일반 및 공동주택을 제외한 일반 건축물이다. 모두 3만 3370면에 달한다. 구는 이달부터 이들 건축주에 공문을 보내거나 직접 방문해 주차장 개방사업의 공익 목적을 알리고 참여를 유도한다.

참여자가 확보되면 개방시간, 주차면수 등을 조율하고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후 거주자우선주차 대기자를 연계해 해당 공간에 주차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건물주가 주차요금을 받는 만큼 건물주도 금전적 혜택을 얻을 수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공유도시 사업의 일환으로 건축물 부설주차장 개방사업을 확대 시행한다”며 “노는 공간을 함께 나눠쓰며 주차난 해소에 기여할 것”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