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6266 0722018021543316266 02 0201001 5.18.7-RELEASE 72 JTBC 0

한국GM 노조 "일방적 폐쇄 안돼"…연대파업도 검토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한국 GM 군산공장 노조는공장이 정상화 되지 않는다면 강경 투쟁을 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다른 공장까지 연대한 총파업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생존권을 사수하자. 생존권을 사수하자.]

한국GM 군산공장 노동자들이 거리로 나섰습니다.

GM이 경영 악화를 이유로 5월 말,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겠다고 밝힌 지 하루 만입니다.

결의대회에는 군산공장은 물론 부평과 창원 공장 노조원 등 2000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노조는 신차 배정을 통한 공장 정상화와 폐쇄 결정 취소,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등 경영진 퇴진을 요구하기로 결의했습니다.

요구가 지켜지지 않을 경우 강경 투쟁도 예고했습니다.

오는 22일 한국GM 노조 전체 대의원회의에 총파업 안건을 상정할 방침입니다.

인천 부평공장 본사에서는 무기한 천막 농성을 벌일 계획입니다.

노조는 민족 대명절인 설을 불과 사흘 앞두고 GM이 전 조합원들에게 사형 선고를 내렸다고 비난했습니다.

[임한택/한국GM 노조 지부장 : GM자본의 자구책과 그 대안이 확실해야만 노동조합 또한 후속 협상에 나설 수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군산공장 폐쇄 결정으로 한국GM의 격렬한 노사 대립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긴장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진명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