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5419 0432018021543315419 02 0201001 5.18.13-RELEASE 43 SBS 0

연휴 첫날 고속도로 정체 시작…서울~부산 8시간 10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설 연휴 첫날, 모닝와이드 시작합니다. 지금 이 시각 가장 궁금하신 것은 고속도로 상황이겠죠. 점점 막히는 구간이 늘어나고 있다는데, 서울 요금소에 취재기자 바로 연결합니다.

김정우 기자, (네. 서울 요금소에 나와 있습니다.) 지금 고속도로 상황 어떤지 전해주시죠.

<기자>

설을 하루 앞두고 새벽부터 시작된 귀성길 정체가 일찍부터 본궤도에 올랐습니다.

제가 이곳 서울 요금소에 도착한 시간이 오전 6시쯤인데요, 한 시간 전보다 요금소를 통과하는 차량이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오전 7시를 기준으로 지금 서울에서 출발하면 부산까지 8시간 10분, 대전까지 4시간 50분, 광주까지 7시간 10분, 강릉까진 4시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고속도로 상황을 더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경부고속도로 천안 분기점 부근입니다. 부산 방향으로 차량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서해안고속도로 비봉 나들목 목포 방향으론 주차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정체가 심합니다.

영동고속도로 여주 휴게소 인근도 강릉 방향 차량이 몰리고 있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서울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주요 고속도로 정체가 오전 내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특히, 정오쯤이 가장 혼잡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오늘(15일) 정체는 저녁이 되어서야 풀릴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설에도 지난해 추석과 마찬가지로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되는데, 통행료 면제는 오늘 새벽부터 모레 자정까지 모든 차량에 적용됩니다.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 [다시 뜨겁게! 2018평창 뉴스 특집 사이트] 올림픽을 더 재미있게!
[2018평창 타임라인] 올림픽 주요 이슈를 한 눈에!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