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5188 0292018021543315188 05 0506003 5.18.7-RELEASE 29 OSEN 0

'호날두 멀티골' 레알, PSG 3-1 대파...8강 청신호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인환 기자] 두 거인의 만남. 먼저 웃은 것은 챔피언이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15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릴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파리 생제르맹(PSG) 16강 1차전에서 호날두의 멀티골에 힘입어 3-1 승리를 거뒀다.

이날 레알은 선제골을 내줬지만 내리 세 골을 넣으며 대역전극을 보여주며 8강 진출을 위한 유리한 고지에 올라서게 됐다.

홈틴 레알은 경기 초반 주도권을 잡기 위해 힘썼다. 전반 적극적으로 공격에 임한 레알이지만 위협적인 장면은 드물었다. PSG가 오히려 네이마르르 중심으로 유기적인 공격 연개를 선보였다.

네이마르는 수 차례 개인기와 발 빠른 침투를 통해 레알을 위협했다. 반면 레알의 공격은 뭔가 아쉬웠다. 파괴력이 떨어지는 장면이 연달아 나왔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국 먼저 균형을 깬 것도 PSG였다. 전반 33분 알베스가 크로스를 올리고 네이마르가 센스 있는 백힐 패스로 라비오에게 전달했다. 노마크 이던 라비오가 침착하게 슈팅으로 연결하며 골문을 갈랐다. 선제골 이후 레알은 호날두와 벤제마가 연달아 슈팅을 날렸으나 모두 무산됐다.

전반 43분 로 셀소가 크로스를 수비하던 과정서 페널티킥을 내줬다. 키커로 나선 호날두가 침착하게 PK를 성공시키며 경기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후반 초반은 오히려 PSG가 공세를 이어갔다. 음바페와 네이마르가 측면을 휘젖었다. 하지만 레알은 중원 우위를 바탕으로 상대에게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팽팽하 흐름이 이어지자 양 팀 감독은 적극적으로 교체 카드를 활용했다. PSG는 후반 20분 카바니 대신 뫼니에, 레알은 후반 22분 벤제마 대신 베일을 투입했다. 하지만 투입된 두 선수 모두 변수를 만들지 못했다.

지단 감독은 답답한 경기 흐름을 바꾸기 위한 교체 카드를 다시 한 번 꺼냈다. 후반 34분 이스코 대신 마르코 아센시오를 투입했다. 이 선택은 적중했다. 이전 느리고 답답하던 레알은 사라졌다. 아센시오는 전혀 다른 빠르고 능동적인 레알을 선보였다.

레알은 후반 38분 아센시오가 호날두에게 좋은 기회를 만들며 역전골을 터트렸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후반 41분 아센시오는 마르셀루에게 공을 건내며 쐐기골을 만들었다.

결국 챔피언답게 레알은 선제골을 내준 위험한 상황에서 내리 3골을 넣는 저력을 과시하며 1차전 승리를 챙겼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