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4830 0022018021543314830 05 0501001 5.17.10-RELEASE 2 중앙일보 0

3번째 올림픽에서 멋진 마무리한 박승희 "90점짜리"

글자크기

2010 밴쿠버·2014 소치 쇼트트랙 금2, 동3

평창에선 빙속으로 전향해 1000m 16위

한국 최초 2종목 올림픽 출전 기록도 세워

중앙일보

14일 열린 2018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에서 박승희가 레이스를 마치고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강릉=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0점이요." 박승희(26·스포츠토토)의 마지막 올림픽은 화려하지 않았다. 하지만 스스로 높은 점수를 매길 만큼 멋진 마무리였다.

박승희는 1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1000m 경기에서 1분16초11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출전선수 31명 중 16위. 메달권과는 거리가 멀었지만 후회 없는 경기를 했다. 박승희는 팀 추월 예비 멤버로 이름을 올렸지만 나설 가능성은 높지 않다. 이번 레이스가 '스케이터' 박승희의 마지막 올림픽 무대인 셈이다. 1분15초대 진입을 목표로 삼았던 박승희는 "기록에서 아쉬움은 남지만 은퇴를 번복할 정도는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팀 추월 훈련을 다같이 하면서 22일에는 쇼트트랙 경기를 보러 갈 계획"이라고 했다.

중앙일보

박승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승희는 세 번이나 올림픽에 출전했다.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동메달 2개(1000m·1500m), 소치에선 금메달 2개(1000m·3000m 계주)와 동메달 1개(500m)를 목에 걸었다. 소치올림픽 이후 은퇴를 고민했던 그는 스피드 스케이팅으로 전향해 평창 올림픽 출전권까지 따냈다. 2가지 다른 종목으로 올림픽 무대를 밟는 건 한국 선수 중 박승희가 처음이다. 마지막 올림픽을 마친 얼굴에는 아쉬움, 후련함, 만족감이 뒤섞여 있었다. 눈가는 촉촉했지만 취재진들에게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환하게 웃어보였다.

박승희는 "왜 눈물을 흘렸느냐"는 질문에 "또 울 것 같으니까 묻지 말라"며 창피해했다. 그는 "마지막에 응원을 오신 어머니를 봤다. 마지막 올림픽이라고 생각하니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박승희의 어머니 이옥경씨는 박승희의 언니 박승주(28·은퇴, 스피드 스케이팅), 남동생 박세영(25·화성시청)까지 3남매를 태우고 수원에서 과천 빙상장까지 하루 두 번씩 오가며 국가대표로 키웠다. 박승희는 "쇼트트랙 때와 달리 메달권도 아닌데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더 힘이 났다"고 설명했다. 박승희는 "쇼트트랙은 동료들과 함께 재미있게 지내는 시간이 많다. 스피드스케이팅은 혼자 훈련하고 생각해야 할 시간이 많아서 외로운 점이 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2014 소치 올림픽에서 2관왕에 오른 박승희.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승희는 이번 대회에서 거둔 자신의 성적에 점수를 매겨달라는 질문에 '90점'이라고 답변했다. 4년 전 소치올림픽도 '90점'. 금메달 2개를 따낸 4년 전과 지금의 점수가 같은 데 대해 "소치 올림픽 때는 10년 넘게 해온 쇼트트랙이었고, 메달을 딸 거라는 기대감이 있었다. 이번엔 아예 새로운 종목에서 세계적인 선수들과 겨룰 수 있어 높은 점수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진짜 나 자신을 칭찬하지 않았는데… 4년 동안 잘 달려왔으니까 이제 좀 칭찬해주고 싶다"고도 했다.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지 4년. 박승희는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도 몇 번이나 했다. 하지만 그 때마다 가족을 생각하며 참았다. 박승희는 "힘들어서 그만두려는 생각을 정말 많이 했다. 평창올림픽이라는 목표가 있어서 버텼다"고 했다. 박승희는 나흘 뒤 여자 500m에 출전하는 이상화를 향해 "상화 언니는 굳이 말 안해도 혼자 알아서 잘한다. 올림픽은 모른다. 1등이든, 2등이든 운명이다. 언니가 마음 놓고 했으면 좋겠다"고 응원을 보냈다.

강릉=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