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3655 0292018021443313655 06 0602001 5.18.1-RELEASE 29 OSEN 0

'수요미식회' 슬기 "수제비 너무 맛있어. 만들어먹어요"[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조경이 기자] 슬기가 남다른 수제비 사랑으로 미소를 자아냈다.

14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 레드벨벳의 슬기, 웬디, 예리가 출연했다. 추운 겨울 어김없이 생각나는 별미, 수제비 특집으로 꾸며졌다.

예리는 수제비와 관련해 "저는 그렇게 많이 먹는 편은 아닌데 집을 떠나서 나와살다보니까 수제비를 만들어 먹을 기회가 없다. 예전에 집에서 엄마랑 만들어 먹은 기억은 있다. 사먹거나 즐겨먹지는 않는 편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수요미식회를 통해 수제비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다고 했다.

수제비를 너무 좋아한다는 슬기는 "어릴 때 수제비를 너무 맛있게 먹었던 집이 생각이 나서 만들어봤다. 처음에 오빠를 만들어줬는데 반응이 안 좋았다. 망했다. 나중에 내가 뭘 빠뜨렸나 추가해서 했는데 멤버들의 반응이 또 안 좋았다. 쉬워보였는데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예리는 "투박하고 밀가루 맛이 나는 반죽이었다"고 전했다.

웬디도 "이 애가 정말 수제비를 빨리 만들어서 먹고 싶구나라는 생각밖에 안들었다. 슬기가 먹고 싶은게 있다면 수제비를 거의 만든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반죽도 육수도 맛이 없었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웬디는 항아리수제비 맛집을 찾아다녔다고 전했다. "항아리를 보면 사극에 나올 거 같은 느낌이었다. 항아리수제비라고 하면 깊은 맛이 날 것 같은 느낌이었다."

슬기는 "레시피를 보면서 소금도 넣고 간을 맞추면서 했는데 생각보다 반죽이 잘 늘어나지 않는다"고 조언을 구했다. 홍신애는 밀가루, 찹쌀가루, 물이 들어가는 수제비 반죽의 황금비율을 알려줬다. 슬기가 초집중해서 경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육수와 반죽 두께에 따라 달라지는 다양한 수제비 종류와 맛, 이름 유래 등을 소개했다. 또 수제비를 처음 먹게 된 배경과 특별한 날 별식이었던 수제비가 가난의 상징이 된 이유도 공개됐다.

'문닫기 전에 가봐야 할 식당' 코너에서는 들깨로 만들어 더욱 고소한 들깨 수제비집과 시원 칼칼한 맛이 일품인 얼큰 수제비 집 등을 소개됐다./rookeroo@osen.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