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3269 0962018021443313269 06 0602001 5.17.10-RELEASE 96 스포츠서울 42784875

'마더' 고보결, 이보영이 허율 납치한 사실 알아챘다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정하은 인턴기자] '마더' 고보결이 허율이 실종된 아이임을 알아챘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 드라마 '마더'에서는 영신(이혜영 분)이 혜나(허율 분)와 홍희(남기애 분)의 존재를 알게 된 후 충격에 빠진 장면이 그려졌다.


홍희가 수진을 버렸던 엄마라는 사실을 알게 되자 영신은 홍희의 뺨을 때리며 "당신이 내 딸 버린 여자야?"라고 외쳤다. 이어 수진에게 "너 엄마 모르게 이 여자 만나고 다녔냐"며 배신감을 느꼈고 자리에서 쓰러졌다. 응급실에 온 영신은 혜나를 보고 "내가 네 할머니야"라고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혜나의 존재가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자 불안해진 수진은 혜나에게 "네 이름은 7살 김윤복이야. 어느 학교 다니는지 물어보면 곤란해져"라며 "나랑은 무령에서 3년 전부터 살았어. 아빠는 몰라"라고 입을 맞추기로 약속했다. 혜나는 불안해하는 수진에게 "있잖아요. 손가락 할머니가 진짜 엄마냐. 카레 맛이 똑같았다. 그리고 꼭 안아 줄 때 냄새가 같았다"라고 말한 후 수진을 꼭 껴안았다.


입원한 영신은 재범(이정렬 분)에게 "그 여자(홍희) 우리 수진이 왜 버렸는지 뒤 좀 알아봐"라며 "모르고 죽으면 억울할 거 같다. 일 안 만들려면 내 눈에 안 띄는 데로 치워버려"라고 말했다.


그리고 영신은 혜나를 보며 살겠다는 의욕을 가지게 됐다. 영신은 진료를 받으며 "앞으로 제 목표는 12년 간 살아남는 거다. 7살 아이가 대학에 갈 때까지"라며 혜나를 생각했고, 의사를 향해 "뭐든지 해보겠다. 다른 활동 다 멈추고 치료에만 집중해보겠다"고 생존의지를 전했다. 또 영신은 주치의를 진홍(이재윤 분)으로 바꿨다.


멀리 떠나겠다는 수진에게 영신은 "너 떠나도 안 잡겠다. 대신 윤복이는 놓고가라"며 마음껏 네 꿈 펼치고 살다가 1년에 한 두번 한국에 들어와라. 나 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재범은 홍희에게 "비용은 저희 쪽에서 다 드릴테니 이사를 가달라"고 요구했고, 홍희는 "짐 싸겠다. 시간을 달라"고 말했다. 또 왜 수진이를 버렸냐는 물음에 홍희는 "그 아이가 아무것도 모르고 살아가게 하는데 제 전부를 걸었다. 그런데 이제 와서 그걸 밝히면 제가 그렇게 살아온 세월이 뭐가 되나요. 그 부분만은 건드리지 말아달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스포츠서울

다시 집으로 돌아온 수진과 혜나. 혜나는 수진에게 "손가락 할머니가 미워요, 보고싶어요?"라고 물었고, 수진은 "미워. 사실 영원히 용서 할 수 없을 거 같아"라며 "그런데 보고 싶었어"라고 진심을 드러냈다.


설악(손석구 분)은 수진이 아이슬란드로 유학갔다는 자영(고성희 분)의 말에도 의심을 떨치지 못하고 수진에게 집착하며 무령대 조류학센터 연구원이란 사실 등 정보를 캐기 시작한다.


현진(고보결 분)은 아동학대 사건과 관련해 기획기사를 쓰게 됐다. 그는 자영을 만나기 위해 무령으로 갔다. 현진은 자영에게 혜나의 사진을 보여달라 했고 현진은 "모르는 사람들이 아이 얼굴을 보는 게 싫다"며 예민하게 반응했다.


수상한 점을 느낀 현진은 은철(김영재 분)에게 찾아가 혜나의 실종 전단지를 요구했다. 전단지에는 혜나의 얼굴이 있었고 현진은 수진이 데려온 아이가 실종 신고된 아이임을 알아챘다.


한편, '마더'는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