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2837 0032018021443312837 05 0506001 5.18.13-RELEASE 3 연합뉴스 0

'데얀 멀티골' 수원, AFC 챔스리그 시드니 원정 승리(종합)

글자크기

데얀 후반 17분 선제골-31분 PK골…수원, 시드니 2-0 제압

제주는 세레소에 후반 추가시간 결승골 헌납…0-1 패배

연합뉴스

수원 삼성의 외국인 공격수 데얀 [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수원 삼성이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개막전에서 '푸른 데얀'을 앞세워 호주 원정 '무승 징크스'를 깨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수원은 14일 호주 시드니 풋볼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드니FC와의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혼자 두 골을 터뜨린 '몬테네그로 특급' 데얀의 활약에 힘입어 2-0 승리를 낚았다.

이로써 수원은 호주 원정에서 4경기 연속 무승부 이후 5경기 만에 첫 승리를 거뒀다.

지난 시즌 FC서울에서 뛰고 재계약 요청을 거절하자 수원의 푸른색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데얀은 지난달 30일 탄호아(베트남)와의 챔스리그 플레이오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한 데 이어 수원 합류 후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수원은 시드니, 가시마(일본), 상하이(중국)와 같은 H조에서 16강 진출을 다툰다. 오는 21일엔 상하이를 안방으로 불러들여 2차전을 벌인다.

서정원 수원 감독은 지난해 K리그에서 19골을 터뜨린 '한국형 용병' 데얀을 '왼발 달인' 염기훈과 투톱으로 세웠다.

또 올 시즌을 앞두고 영입한 외국인 공격수 바그닝요와 미드필더 크리스토밤, 울산에서 데려온 이기제를 모두 선발로 출격시켰다.

골키퍼 장갑은 손목이 좋지 않아 원정길에 오르지 못한 신화용 대신 백업 노동건이 꼈다.

양 팀은 경기 초반부터 탐색전을 펼치느라 지루한 공방을 이어갔다.

수원은 전반 막판 염기훈의 패스를 받은 크리스토밤이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수원은 후반 들어 파상공세로 나섰고, 이적생 골잡이 데얀이 해결사로 나섰다.

데얀은 후반 17분 왼쪽 측면에서 문전으로 치고 들어온 염기훈이 공을 살짝 뒤로 빼주자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오른발로 강하게 찼다. 공은 수비수들 사이를 빠져나가 그대로 왼쪽 골문을 꿰뚫었다.

기세가 오른 수원은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고, 후반 31분에는 상대 수비수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데얀은 골키퍼를 속이고 왼쪽 골망을 흔들어 2-0을 만들었다.

2점 차로 뒤진 시드니는 거세게 반격했지만, 수원은 탄탄한 수비로 승리를 지켜냈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세레소 오사카(일본)를 안방으로 불러들여 치른 G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미즈누마 고타에게 결승골을 헌납하며 0-1로 무릎을 꿇었다.

연합뉴스

제주와 세레소 오사카와 경기 장면 [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제주는 찌아구-마그노를 투톱으로 내세워 지난해 일본 프로축구 3관왕(일왕배·리그컵·슈퍼컵)에 빛나는 세레소 공략에 나섰다.

지난해 K리그 네 팀 중 유일하게 AFC 챔스리그 16강에 올랐던 제주는 강하게 몰아붙였지만 김진현이 수문장을 맡은 세레소의 골문은 좀처럼 열리지 않았다.

윤정환 감독이 지휘하는 세레소는 후반 21분 포항에서 이적한 스트라이커 양동현을 교체 투입하며 공세를 강화했다.

세레소는 0-0 균형이 이어지던 후반 추가시간 미즈누마가 혼전 상황에서 흐른 공을 오른발로 살짝 밀어 넣어 결승골을 뽑았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