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2738 0432018021443312738 01 0101001 5.17.10-RELEASE 43 SBS 0

[단독] "부실했던 軍 댓글 수사…짬짜미 고위협의체 있었다"

글자크기


<앵커>

군 댓글조작 사건에 대한 지난 2013년 국방부 조사가 부실했던게 속속 드러나고 있는데 또 하나의 수상한 정황이 SBS 취재결과 포착됐습니다. 진상조사 책임자와 국방부 수뇌부가 머리를 맞댄 협의체가 존재했다는 겁니다.

전병남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13년,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 의혹에 김관진 당시 장관은 엄정수사를 약속했습니다.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국회 국방위 국정감사 (2013년 11월) : '군이 대선에 개입하지 않았느냐' 이런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에 철저히 수사해라, 다 밝혀라.]

하지만 이 약속과 달리, 당시 조사본부 수뇌부가 국방부 고위 간부들과 일종의 '대응 TF'를 가동했다고 국회 국방위 여당 간사인 이철희 의원이 밝혔습니다.

대응 TF에는 백낙종 조사본부장과 국방부 정책실장·법무관리관·대변인 등이 참석했다고 지목했습니다.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국방위 간사 : 추정되는 역할은, 수사 상황을 점검하고 장관의 지시사항을 받아서 어떻게 앞으로 방향을 조율할 것인지…김관진 당시 장관과 수사팀을 연결하는 고리이기도 했고요.]

2013년 수사를 재조사 중인 국방부 TF도, 대선개입 수사를 축소·은폐한 혐의로 이미 구속된 백낙종 당시 조사본부장 등을 상대로 관련 사실을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방부 관련자들은 SBS 확인 취재에 협의체는 존재하지 않았다고 부인하거나 일상적인 회의였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국방부 재조사의 초점은 김관진 전 장관 관련성 여부에 맞춰진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공진구, 영상편집 : 오노영)

[전병남 기자 nam@sbs.co.kr]

☞ [다시 뜨겁게! 2018평창 뉴스 특집 사이트] 올림픽을 더 재미있게!
[2018평창 타임라인] 올림픽 주요 이슈를 한 눈에!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