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2438 0022018021443312438 01 0101001 5.18.7-RELEASE 2 중앙일보 0

이준석 “김정은 코스프레 남성 퇴장은 차별대우”

글자크기
중앙일보

14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일본 경기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모습을 흉내내는 '코스프레' 인물이 응원단 앞에 나타나 관계자들에게 제지당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바른정당 당협위원장이 ‘김정은 코스프레’를 하고 북한 응원단 앞에 나타나 경기장에서 쫓겨난 사건에 대해 ‘차별대우’라고 말했다.

이준석 위원장은 14일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일본 경기장을 찾은 북한 응원단 앞에 ‘김정은 코스프레’를 한 남성이 관계자들에게 제지당한 것과 관련해 “일반 시민은 자신의 응원 방식에 의해 퇴장처분을 받는다면 이게 바로 지금 북한 사람과 다른 사람들이 받는 차별대우”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 “북한응원단이 자신들의 방식대로 김일성 닮은 김일성이 아니라는 미남배우 가면을 쓰고 응원은 해도된다”면서 “전혀 김정은 닮지도 않은 이 남성이 자기만의 방식으로 올림픽을 응원하는데 경기장에서 쫓겨나야 하는 논리적 이유를 아시는 분은 댓글을 달아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응원단은 자신들이 원하는 응원도구로 어떤 특이한 방식으로 응원해도용인한다” 며 “일반 시민은 자신의 응원 방식에 의해 퇴장처분을 받는다면 이게 바로 지금 북한 사람과 다른 사람들이 받는 차별대우”라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사진 SNS 캡처]




앞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모습을 흉내 내는 '코스프레' 인물이 북한 응원단 앞에 나타나 관계자들에게 제지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14일 오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일본 경기장을 찾은 북한 응원단은 한반도 깃발을 흔들며 열렬한 응원을 펼쳤다.

이때 갑자기 김정은 위원장 코스프레를 한 남성이 한반도기를 들고 응원단 앞에 등장했다. 일부 관중들은 신기한 듯 웃었지만 응원단은 당혹스러운 표정이었다. 대회 관계자는 그를 경기장 밖으로 퇴장시켰다. 이 사람은 지난 9일 개회식에도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코스프레를 한 자와 함께 등장하는 해프닝을 벌이기도 했다.

NHK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으로 분장한 사람은 미국인이고, 김 위원장으로 분장한 사람은 호주인이며 두 사람 모두 뮤지션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