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2169 0022018021443312169 05 0501001 5.18.1-RELEASE 2 중앙일보 0

박승희, 결국 눈물 “진규가 하늘에서 응원한 것 같아 고마워…”

글자크기
중앙일보

14일 오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를 마친 박승희가 경기를 마친 뒤 아쉬운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쇼트트랙 여제’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새내기’로 변신했던 박승희(26ㆍ스포츠토토)의 ‘아름다운 도전’이 마무리됐다.

14일 박승희는 강원도 강릉 올림픽파크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1000m 경기에 출전해 랩타임 1분16초11의 기록으로 16위를 차지했다. 전체 31명의 선수 가운데 딱 중간에 해당하는 순위다.

중앙일보

14일 오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 출전한 박승희가 힘찬 레이스를 펼친 뒤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승희는 경기 후 KBS와의 인터뷰를 통해 “생각한 것만큼의 결과가 안나온 것 같다”며 “(쇼트트랙에서) 전향하며 힘든 일이 많았는데 많은 분들이 해주셔서…”라고 말하다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보였다.

이어 박승희는 “가족들이 많이 와줬는데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며 “전향을 하고 진규가 정말 많은 응원을 해줬다. ‘너는 정말 할 수 있다’고 해준 걸(기억을) 아직도 갖고 있어 같이 하늘에서 응원해줬을 것 같아 고맙다”고 말했다. 그가 언급한 고(故)노진규는 지난 2016년 뼈암의 일종인 골육종으로 세상을 떠난 전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다.

끝으로 박승희는 “앞으로 스피드스케이팅이 발전해서 더 많은 메달이 나왔으면 좋겠다”며 “많이 응원해달라”며 웃었다.

중앙일보

14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서 박승희가 역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이 세 번째 올림픽 출전인 박승희가 메달 없이 빈손으로 돌아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이전 그 어느 때보다 값진 도전이고 성적이었다.

쇼트트랙 선수 박승희는 그야말로 최정상에 있었다. 2010 밴쿠버올림픽에서 1000m와 1500m 동메달을 목에 건 후 2014 소치올림픽에서 1000m와 3000m 금메달, 500m 동메달을 추가하며 쇼트트랙 전 종목에서 시상대에 올랐다. 소치올림픽 2관왕 이후 은퇴까지 생각했다던 박승희는 몇 개월 후에 돌연 스피드스케이팅 전향을 선언했다. 한 번 더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어 보겠다는 것이다.

국내 선수 가운데 2개 이상의 종목에서 올림픽에 출전한 빙상 선수는 박승희가 처음이다. 메달 유망주로 출전했던 앞선 두 번의 올림픽과 달리 이번에는 그야말로 도전자의 입장이지만 박승희는 “이전 올림픽보다 더 욕심이 생기고 잘하고 싶다”고 했다.

평창이 자신이 마지막 올림픽 무대라고 예고한 박승희는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서의 처음이자 마지막 올림픽 레이스를 원하는 대로 후회 없이 마칠 수 있게 됐다.

중앙일보

14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서 박승희가 레이스를 마치고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