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2154 0092018021443312154 05 0510001 5.18.12-RELEASE 9 뉴시스 0

박승희, 스피드스케이팅 퀸 좌절···쇼트트랙서 전향 첫 선수

글자크기
뉴시스

Pyeongchang Olympics Speed Skating Women


뉴시스

Pyeongchang Olympics Speed Skating Women


뉴시스

Pyeongchang Olympics Speed Skating Women


뉴시스

Pyeongchang Olympics Speed Skating Women


【강릉=뉴시스】 스포츠부 = 박승희(26)가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1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에서 1분16초11을 기록, 전체 31명 중 16위에 랭크됐다.

자신의 최고기록인 1분14초64에 한참 모자란 성적이다.

박승희는 2010 밴쿠버와 2014 소치 대회 때 쇼트트랙 대표로 나서 5개의 메달(금2, 동3)을 따냈다. 소치 이후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박승희는 종목을 바꿔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최초의 빙상 선수가 됐다.

이날 박승희는 9조에서 독일의 가브리엘 히르슈비클러와 함께 스타팅 라인에 섰다. 아웃코스에서 출발한 박승희는 초반 200m를 18초15에 통과, 기대를 부풀렸다. 그러나 600m를 지나면서 힘이 떨어지는 기색을 보였고, 결국 메달권에 진입하지 못했다.

이번 대회는 박승희가 스피드스케이트으로 전향한 후 치른 첫 올림픽이자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이기도 하다.

박승희는 "메달권이 아닌 내게 조건 없이 많은 관심과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너무 고맙다. 특히 가족이 힘들 때마다 힘이 됐다. 오늘 경기에 가족이 왔는데 어디에 있는지 알고 있었다. 마지막에 경기장을 나오기 전에 엄마를 보니까 울컥하더라"고 밝혔다.

"쇼트트랙은 10년을 넘게 했다. 하지만 스피드스케이팅은 4년 정도 타고 이번 올림픽에 출전했다.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에는 너무 짧은 시간이었다. 600m까지는 기록이 좋았는데 마지막이 너무 아쉬웠다. 1분15초대를 목표로 했는데 이루지 못해 아쉽다. 90점을 줄 수 있는 기록"이라고 말했다.

박승희는 "쇼트트랙을 할 때 2관왕은 했어야 한다는 기대가 많았다. 하지만 스피드스케이팅은 달랐다. 4년 동안 준비해서 세계적인 선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것 자체가 정말 힘든 일이었다. 스피드스케이팅은 아시아 선수들이 잘 하기 어려운 종목이다. 스피드스케이팅을 하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종목 전향 후 그만두고 싶었던 적이 많았다. 후회도 많았다. 하지만 참고 열심히 해 경기까지 잘 마무리했다. 스스로에게 수고했다고 칭찬해주고 싶다. 가족들과 평창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을 바라보고 버텼다. 4년 뒤 동생 박세영이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

네덜란드의 요리엔 테르 모르스(1분13초56)는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면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02 솔트레이크 대회에서 크리스 위티(미국)가 세운 1분13초83을 0.27초 단축했다.

우승을 노리던 고다이라 나오(일본)는 1분13초82로 2위에 그쳤다. 1위 모르스에게 0.26초 차이로 밀렸다. 고다이라는 지난해 12월 미국에서 열린 ISU 월드컵 4차 대회에서 1000m 세계신기록(1분12초09)을 세웠었다. 역시 일본의 다카기 미호는 1분13초98로 동메달을 따냈다.

박승희에 앞서 뛴 김현영(24)은 1분16초36으로 18위에 자리했다.

reap@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