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1321 1082018021443311321 05 0501001 5.17.1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42304233

[평창 아이스하키] '단일팀 첫 골' 랜디 희수 그리핀 "난 영웅이 아니다"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강릉, 조은혜 기자] 남북 단일팀의 마지막 경기, 랜디 희수 그리핀이 역사적 첫 골을 기록했다.

남북 단일팀은 14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B조 일본과의 마지막 조별 예선에서 1-4로 패했다. 스위스와 스웨덴에게 잇따라 0-8 완패를 당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이 불발된 단일팀은 일본전에서도 1승을 추가하지 못하고 조별 예선을 마무리하게 됐다.

비록 패했으나, 올림픽 첫 남북 단일팀의 첫 골이 터졌다. 랜디 희수 그리핀은 0-2로 끌려가던 2피리어드 9분31초, 박윤정의 어시스트를 받아 일본의 골망을 흔들며 역사적인 첫 골을 만들어냈다. 다음은 경기 후 랜디 희수 그리핀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결과가 조금은 실망스럽지만 전체적인 퍼포먼스에 대해서는 자랑스럽다. 일본과 겨뤄 지금까지 중 가장 좋았다. 그 부분에서 진일보 한 것 같다.

-첫 득점을 한 뒤 감정의 변화가 있었나.
▲그렇다. 다양한 감정을 느꼈다. 득점 이후 플레이가 만족스러웠지만 결과론적으로 패했기 때문에 아쉬움과 슬픔도 있다. 2피리어드에서는 모멘텀을 잘 이어가면서 역전 기회도 있었기 때문에 더욱 아쉬움이 남는다.

-머리 감독은 선수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을 강조했다. 용어 부분에 있어 북한 선수들과의 소통에 있어 어려움도 있었을 것 같은데.
▲처음에는 어려움이 있었던 것 이 사실이다. 한국 선수들에 비해 북한선수들은 영어로 된 아이스하키 용어에 익숙하지 않았다. 하지만 팀 내 훌륭한 통역사가 있어 그 부분들을 잘 완화시켰다. 북한 선수들도 많은 노력들을 해줬다. 오늘 벤치에서도 '라인 체인지'나 '페이스 오프' 등의 용어를 북한 선수들이 많이 쓰는 걸 들었다.

-북한 선수들과 함께 지내는 경험은 어떻나.
▲북한 선수들도 우리와 같은 사람이다. 젊은 여성이고, 우리와 같은 하키 선수다. 우리 일과도 특별할 것도 없고 똑같다. 앉아서 음식이나 남자친구 등의 얘기를 한다.

-미국과 한국, 북한 세 나라를 대표해 골을 넣은 것이나 다름 없다. 영웅이라고 봐도 될 것 같은데.
▲이상한 기분은 들지 않는다. 우리 팀이고, 나의 팀을 대표 득점한 것 뿐이다. 난 영웅이 아니다. 내가 득점한 것 조차 운이 좋았다. 슈팅을 했을 때 퍽이 약간 바운싱 하다가 들어갔다. 전체적인 팀을 봤을 때 공격이 좋았다.

-경기가 열릴 때마다 먼 거리에서 찾아와 보셨는데. 자신에게 가족들의 어떤 의미와 힘을 가지나.
▲가족과 함께 이런 경험을 함께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큰 의미를 지닌다. 우리 부모님께서 내가 하키를 할 수 있게 뒷바라지 해주셨기 때문에 감사하다 .할머니, 할아버지도 내가 5살이 될 때까지 키워주셨는데, 함께해 그만큼 더 의미가 있는 것 같다.

-하키를 어떻게 시작했나. 1998 미국의 금메달이 영향을 미쳤는지. 코치를 꿈꾸고 있다고 들었는데 이번 경험이 어떤 영향을 미칠까.
▲1998올림픽이 큰 영향을 미쳤다. 나는 당시 10살의 피겨스케이팅 10살의 선수였다. 나는 하키 선수가 되고싶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여자는 하키를 하지 않는다는 인식이있었다. 하지만 98올림픽이 모든 걸 바꿔줬고, 부모님께서도 지원해주셨다.

아직까지 한국에서의 아이스하키 문화가 크진 않지만, 여기서 하키 선수를 꿈꾸는 젊은 선수들이 있다면 키워줘고, 전체적으로 문화도 키울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있다. 코칭을 좋아하는데,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기회가 된다면 코치를 하고 싶다. 한국에서 이런 경험을 했다는 것도 많은 영향을 미칠 것 같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강릉, 김한준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