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1280 1022018021443311280 05 0506002 5.17.10-RELEASE 102 인터풋볼 0

[ACL 리뷰] '굴라트 선제골' 광저우, 부리람과 1-1 무승부...김영권 풀타임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임재원 기자= 광저우 에버그란데가 홈에서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광저우 에버그란데는 14일 오후 6시(한국시간) 중국 광저우에 위치한 톈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G조 조별예선 부리람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1-1 무승부에 그쳤다. 김영권은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홈팀 광저우는 4-2-3-1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가오 린이 최전방 원톱으로 출전했고, 알란, 굴라트, 유 한차오가 밑을 받혔다. 황보 원과 리아오 리셩이 중원을 구성했고 리 슈펑, 김영권, 펑 샤오팅, 장 린펑이 포백으로 나섰다. 골문은 리우 디안주오가 지켰다.

원정팀 부리람은 5-4-1로 출격했다. 디오고가 원톱 공격수로 나섰고, 미드필더진에 유준수, 마이카미, 캐우프롬, 사라차트가 배치됐다. 수비진은 위리야우돔시리, 분용, 투네즈, 분마탄, 위라와트노돔이 출전했다. 마지막으로 테드숭노엔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주도권은 역시 광저우가 잡았다. 전반 15분 굴라트의 날카로운 스루패스를 받은 알란이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맞았다. 그러나 골키퍼를 넘기려고 했던 알란의 슈팅이 크로스바마저 넘기면서 득점 기회가 무산됐다.

계속 두드리던 광저우는 마침내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 16분 왼쪽 측면에서 얼리 크로스가 올라왔고, 문전에 있던 굴라트가 정확한 헤더로 연결하며 부리람의 골문을 열었다. 그렇게 전반은 1-0 광저우의 리드로 마무리됐다.

후반 들어 부리람이 조금씩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사라차트를 빼고 실바를 투입하면서 공격을 더 강화했다. 결국 부리람이 동점골을 터트렸다. 후반 12분 교체 투입된 실바가 정확한 슈팅으로 광저우의 골문을 열었다. 부리람의 교체 카드가 한순간에 경기 분위기를 바꿨다.

다급해진 광저우도 교체 카드를 꺼냈다. 후반 25분 유 한차오를 빼고 정 롱을 투입하며 공격을 계속 강화했다. 이에 뒤질세라 부리람은 유준수를 빼고 수파차이를 투입하면서 지키기에 나섰다.

광저우의 총공세에도 부리람은 흔들리지 않았다. 오히려 빠른 역습으로 몇 차례 좋은 찬스를 만들기도 했다. 양 팀은 후반 종료 휘슬까지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한 채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결과]

광저우(1): 굴라트(전반 16분)

부리람(1): 실바(후반 12분)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