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0682 1022018021443310682 05 0506002 5.18.1-RELEASE 102 인터풋볼 0

[ACL STAR] '푸른 전사' 데얀, 유니폼이 바뀌어도 여전한 득점 클래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임재원 기자= 데얀이 수원에서도 자신의 진가를 그대로 입증했다.

수원 삼성은 14일 오후 5시 30분(한국시간)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시드니 풋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조별예선 1차전 시드니 FC와의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수원은 이날 수비적인 전술을 들고 나왔다. 지옥과도 같은 호주 원정에서 위험 부담을 최대한 줄이겠다는 의도였다. 서정원 감독은 스리백 카드를 다시 꺼내들었고, 전반 내내 과감함 보다는 안정감이라는 키워드 아래 경기가 진행됐다.

공격 찬스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시드니 수비진의 실책을 틈타 수원도 몇 차례 좋은 기회가 있었다. 그러나 골 결정력이 아쉬웠다. 전반 시작과 동시에 데얀이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맞았지만 슈팅이 위로 뜨고 말았다. 이기제 역시 좋은 기회를 놓쳤다.

그러나 후반 들어 수원이 달라졌다. 수원은 전반과 달리 과감하게 공격을 시도하며 시드니의 골문을 열었다. 이기제와 크리스토밤이 조금 더 전진하기 시작했고, 바그닝요와 염기훈도 전반보다 많은 활동량을 가져갔다.

그리고 득점이 터졌다. 주인공은 역시 데얀이었다. 후반 17분 염기훈의 패스를 받은 데얀은 다소 먼 거리였지만 과감한 중거리 슈팅으로 시드니의 골문을 열었다. 간단한 퍼스트 터치로 수비 3명을 순간적으로 만든 데얀의 클래스가 그대로 드러났다.

한 번 터진 데얀을 시드니 수비진이 멈출 수 없었다. 데얀은 후반 30분 추가골까지 성공시킨다. 상대 수비의 핸드볼 파울로 얻어낸 페널티킥에서 데얀이 직접 키커로 나섰고, 과감한 슈팅으로 두 번째 득점까지 완성했다. 결과적으로 데얀의 활약은 만점이었다.

물론 아직 데얀의 경기력이 완전히 올라온 것은 아니다. 득점 장면 이전에 몇 차례 찬스를 놓치기도 했고, 많은 나이 탓에 활동량은 확실히 줄었다. 그러나 가장 결정적인 찬스를 승리로 연결하는 능력 자체는 득점왕 시절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데얀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큰 화제를 모은 채 수원으로 이적했다. 모두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만은 아니었다. 황혼기에 접어들었기 때문에 기량 저하를 감수해야 했다. 그러나 데얀은 이를 비웃듯, 푸른 옷을 입고도 자신의 클래스를 다시 입증했다. 앞으로도 데얀의 활약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많은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사진= 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