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0273 0032018021443310273 05 0502003 5.18.12-RELEASE 3 연합뉴스 0

[올림픽] 남북 단일팀, 일본전 패배 설욕 기회 '한번 더'

글자크기

5∼8위 순위 결정전에서 재대결 가능성 커

연합뉴스

[올림픽] 잘 싸웠다 코리아
(강릉=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4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B조예선 3차전 남북 단일팀과 일본 경기에서 4-1로 패배한 단일팀 선수들이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2018.2.14 ccho@yna.co.kr



(강릉=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진작에 이렇게 경기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진하게 남는 경기였다.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14일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일본에 1-4로 패했다.

단일팀은 스위스(0-8패), 스웨덴(0-8패)전에 이어 아직 올림픽 첫 승을 신고하지 못했지만 경기력만큼은 평창올림픽 들어 가장 좋았다.

경기 시작 4분 만에 순식간에 두 골을 빼앗긴 단일팀은 더는 힘없이 무너지지 않겠다는 듯 일본과 필사적으로 맞섰다.

투지와 근성이 살아나자 준비해온 실력이 나오기 시작했다.

단일팀은 랜디 희수 그리핀이 올림픽 역사상 첫 골을 터트리는 등 모처럼 화끈한 경기력으로 2경기 연속 0-8 패배로 쌓인 체증을 단번에 씻어냈다.

이날 패배로 B조 조별리그를 3전 전패로 마친 단일팀은 18일부터 5∼8위 순위결정전을 치른다. B조 3위로 4강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한 일본과 재대결 가능성이 대단히 크다.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는 8개 참가팀을 2개 조로 나눈다.

세계 1∼4위인 미국, 캐나다, 핀란드, 러시아가 A조, 하위 랭킹인 스웨덴, 스위스, 일본, 단일팀이 B조에 묶였다.

실력에 따라 조를 편성했기 때문에 경기 방식이 특이하다.

실력이 좋은 A조에서 1∼2위를 한 팀은 4강에 직행한다. 하지만 B조 1∼2위는 A조 3∼4위와 4강 플레이오프(A조 3위-B조 2위, A조 4위-B조 1위)를 펼쳐야 한다.

강한 조에 편성됐음을 고려해 A조 팀에 기회를 한 번 더 주는 셈이다.

4강 플레이오프에서 패해 4강 진출이 좌절된 팀은 B조 3∼4위와 순위결정전을 치른다.

여기서 승리한 팀은 5∼6위 결정전에서 맞붙고, 패배한 팀은 7∼8위 결정전을 치른다.

세계 랭킹과 객관적인 전력을 따졌을 때 단일팀과 일본이 7∼8위 순위결정전에서 다시 한 번 격돌할 가능성이 크다.

첫 올림픽 긴장감을 털어내고 조금씩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있는 단일팀이 일본과 재대결에서 올림픽 첫 승을 달성할지 관심이 쏠린다.

연합뉴스

[올림픽] 졌지만 잘 싸웠다.
(강릉=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4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B조예선 3차전 남북 단일팀과 일본 경기에서 4-1로 패배한 단일팀 선수들이 일본팀과 인사하고 있다. 2018.2.14 ccho@yna.co.kr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