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0058 0182018021443310058 08 0802001 5.18.7-RELEASE 18 매일경제 0

과기부·서울교육청, 3D프린팅·소프트웨어 교육 활성화에 협력키로

글자크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서울시교육청은 초·중등학교의 3차원(3D) 프린팅 활용과 소프트웨어(SW)에 대한 교육을 활성화하는 데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13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서울시교육청과 '3D 프린팅 활용 메이커 교육·소프트웨어 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협약식 자리에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과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3D 프린터용 도면 등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고, SW 담당 교원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연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서울시교육청은 관내 학교에 SW·3D프린팅 교육 참여를 독려하고 오는 2022년까지 모두 500개 학교에 3D프린터를 보급할 계획이다.

조희연 교육감은 "미래사회에 살아갈 학생들이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는 교육환경을 만들어 주기 위해, 양 기관의 협력이 필요하다"며 협약의 배경을 밝혔다.

유영민 장관은 "교육 현장에서 SW 교육과 3D 프린터 활용이 확대돼, 창의적인 인재가 많이 양성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