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0039 0032018021443310039 05 0502003 5.17.10-RELEASE 3 연합뉴스 0

-올림픽- 독일 프렌첼, 노르딕복합 노멀힐 2연패…'한국 1호' 박제언 46위

글자크기
연합뉴스

[올림픽] 독일 프렌첼 '나야 나'
(평창=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4일 오후 평창 알펜시아 올림픽파크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노르딕복합 남자개인 크로스컨트리 10k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독일의 에릭 프렌첼이 결승선을 들어서며 환호하고 있다. 2018.2.14 mon@yna.co.kr



(평창=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독일의 에릭 프렌첼(30)이 동계올림픽 남자 노르딕복합 노멀힐에서 2연패를 달성했다.

프렌첼은 14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스키점프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 남자 개인 노멀힐/10㎞ 경기에서 24분51초4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4년 전 소치 대회에 이어 이 종목 금메달을 차지한 프렌첼은 2010 밴쿠버 대회 단체전 동메달을 시작으로 올림픽 3개 대회 연속 메달을 손에 넣었다.

일본의 와타베 아키토가 은메달(24분56초2), 오스트리아의 루카스 클라퍼(25분9초5)가 동메달을 획득했다.

노르딕복합은 스키점프와 크로스컨트리 성적을 더해 순위를 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먼저 스키점프를 한 뒤 10㎞ 크로스컨트리 경기를 한다.

연합뉴스

[올림픽] 역주하는 프렌젤
(평창=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4일 오후 평창 알펜시아 올림픽파크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노르딕복합 남자개인 크로스컨트리 10k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독일의 에릭 프렌젤이 역주하고 있다. 2018.2.14 mon@yna.co.kr



스키점프 성적에 따라 크로스컨트리 출발 순서에 차등(1점 차이에 4초씩 늦게 출발)을 둔다.

프렌첼은 스키점프에서 106.5m를 비행해 121.7점으로 5위에 올라 선두 프란츠-요제프 레를(오스트리아 130.6점)보다 36초 늦게 출발했으나 이를 뒤집는 저력을 발휘했다.

와타베는 소치 대회와 마찬가지로 프렌첼에 이어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연합뉴스

아쉬워하는 박제언
(평창=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4일 오후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크로스컨트리 노르딕복합 노멀힐 남자 개인에서 대한민국 국가대표 박제언이 착지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18.2.14 mon@yna.co.kr



대한민국 '1호' 스키 노르딕복합 국가대표 선수인 박제언(25)은 30분56초5로 47명 중 46위에 자리했다.

한국은 두 종목 모두 불모지 수준이라 그간 노르딕복합은 선수 자체가 거의 없었다.

평창올림픽을 준비하며 육성을 시작해 이번 대회에 유일한 국가대표로 박제언이 출전했다.

이날 박제언은 스키점프에서 86m를 비행해 73.3점으로 42위에 올랐고, 크로스컨트리에서 순위가 더 하락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