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9948 0972018021443309948 05 0501001 5.17.10-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일본에 1-4 패배…올림픽 첫 득점 수확(종합)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숙적' 일본의 벽을 넘지 못했다. 하지만 올림픽 역사상 첫 득점을 뽑아내는 수확을 얻었다.

세라 머리 감독이 이끄는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은 14일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B조 조별리그 3차전 일본과의 경기서 1-4로 패배했다. 이로써 단일팀은 3전 전패로 예선을 마감했다.

매 경기 최소 3명의 북측 선수를 엔트리에 포함 시켜야 하는 머리 감독은 김은향, 황충금, 김향미, 정수현까지 총 4명의 북측 선수를 선발 라인업에 포함시켰다. 1라인에는 에이스 박종아를 필두로 이진규, 최유정, 엄수연, 박채린이 나섰다. 2라인에는 김세린, 박윤정, 최지연, 한수진, 김은향이 자리했다. 3라인은 고혜인, 임 대니엘, 조수지, 김향미, 정수현이 구성했다. 골문은 신소정 골리가 지켰다.

단일팀은 초반부터 어려운 경기 운영을 펼쳤다. 단일팀은 경기 시작 1분 7초 만에 선제 실점을 허용했다. 일본 선수가 골문 뒤쪽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순간적으로 중앙이 열렸고, 퍽을 넘겨 받은 구보 하나에는 정확한 샷으로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의 시련은 계속됐다. 희수 그리핀의 퇴장으로 일본에 파워플레이를 내준 한국은 16분2초를 남겨둔 상황서 추가 실점을 헌납했다. 일본의 첫 번째 샷은 신소정 골리가 막아냈지만 흐른 퍽을 오노 쇼코가 침착하게 밀어 넣으며 0-2로 끌려갔다.

전열을 재정비한 한국은 길게 때린 이후 팁을 보는 패턴의 경기 운영을 펼쳤다.

단일팀은 14분 남은 상황서 구보 하나에가 일리걸 히트로 인해 2분 간 퇴장당하면서 수적 우위를 점했다.

단일팀의 계속된 두드림은 결실을 맺었다. 단일팀은 2피리어드 9분 31초 희수 그리핀이 상대 골리의 허를 찌르는 샷으로 일본의 골망을 갈랐다. 역사적인 올림픽 무대 첫 득점이었다.

단일팀은 3분 27초를 남긴 상황에서 엄수연이 몸으로 상대 샷을 막아냈다. 1분 15초를 남겨두고는 이진규가 일리걸 히트로 2분 간 퇴장을 명령 받으며 위기를 맞았지만 신소정 골리가 슈퍼 세이브를 통해 추가 실점을 막아냈다.

단일팀은 2피리어드 막판 나온 이진규의 일리걸 히트로 인해 수적 열세를 안고 3피리어드를 시작했다. 단일팀은 3피리어드 27초만에 노마크 상황서 도코 아야카에게 샷을 허용했다. 하지만 신소정 골리의 눈부신 선방으로 위기를 타개했다.

단일팀은 동점골을 위해 총공세를 펼쳤다. 단일팀은 16분 12초가 남은 상황서 한수진의 날카로운 샷이 나왔으나 상대 골리의 선방에 막혔다.

그러나 단일팀은 일본에 세 번째 실점을 내주며 무너졌다. 단일팀은 상대 파워플레이를 16초 남기고 고이케 시오리에게 세 번째 실점 허용했다. 단일팀은 경기 막판까지 최선을 다했지만, 우키타 루이에게 퍽을 빼앗기며 네 번째 실점을 내줬다.

경기는 단일팀의 1-4 패배로 종료됐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