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9850 0032018021443309850 05 0502003 5.18.7-RELEASE 3 연합뉴스 0

[올림픽] 단일팀 역사적 첫골 주인공은 '하버드 출신 귀화선수' 그리핀

글자크기

한국인 어머니,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 태어나 지난해 3월 특별귀화

연합뉴스

[올림픽] 드디어 터진 첫 골, 환호하는 단일팀
(강릉=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4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일본 경기에서 단일팀 랜디 희수 그리핀(가운데, 37번)이 득점에 성공하자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18.2.14 saba@yna.co.kr



(강릉=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사상 처음으로 결성된 남북 올림픽 단일팀의 첫 득점이자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의 사상 첫 올림픽 골은 귀화선수의 스틱 끝에서 나왔다.

단일팀 공격수 랜디 희수 그리핀은 14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일본에 0-2로 뒤지던 2피리어드 9분 31초 통렬한 만회골을 터뜨렸다.

'희수'라는 미들 네임을 물려준 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그리핀은 지난해 3월 특별귀화한 선수다. 1980년대에 가족을 데리고 미국으로 이민 간 외할아버지는 한국에서 정부 고위 관료를 지냈다.

하버드대 생물학과를 졸업하고, 듀크대 생물학과 석박사 통합 과정을 밟고 있는 '재원'인 그리핀은 아이스하키가 자신의 인생에서 더 중요하다며 한국 대표팀에서 뛰기 위해 휴학계를 냈다.

특별귀화 전에도 2015년부터 초청 선수 자격으로 대표팀 경기를 소화했다.

10살 때 아이스하키를 접한 그리핀은 22살에 대학을 졸업한 뒤 뛸 팀이 없어 아이스하키를 그만둔 적이 있다. 그러다 공격수 박은정(캐롤라인 박)을 통해 그리핀의 존재를 알게 된 대한아이스하키협회의 '러브콜'에 대표팀에 합류했다.

그는 과거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22살 때 아이스하키를 그만둬야 했을 때는 10년간 사귄 사람과 헤어지는 듯한 기분이었다"면서 "그런데 그로부터 7년 뒤 그 사람이 다시 전화해서 '우리 다시 만날까'라고 물어봤다. 내 대답은 '그래요. 물론이죠'였다"고 말했다.

ah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