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9198 0032018021443309198 07 0107001 5.18.12-RELEASE 3 연합뉴스 0

동북아재단 "일본 고교 학습지도요령 '독도 왜곡' 철회돼야"

글자크기
연합뉴스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체험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동북아역사재단은 일본 정부가 14일 고시한 고교 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의 독도 왜곡 교육 관련 내용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개정안에서 고교 역사총합(종합), 지리총합, 공공 과목은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가 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영유권 문제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다뤄야 한다고 명시했다.

학습지도요령은 교과서 제작과 검정의 법적 근거로, 일본 정부는 지난해 초·중학교 학습지도요령에서 독도 왜곡 교육을 강화한 데 이어 고교 학습지도요령에서도 일본의 독도 영유권 교육 의무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대해 동북아역사재단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대한민국의 영토인 독도를 일본 영토로 기술하라는 개정안은 일본의 국제적인 신의를 의심하게 하고 한반도 침략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정안에는 애국심 교육 강화라는 아베 정권의 정치적 의도가 반영됐다"고 평가한 뒤 "일본 정부는 학습지도요령에서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철회하고, 화해를 위한 역사인식 형성에 도움이 될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