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8625 0562018021443308625 02 0204001 5.18.13-RELEASE 56 세계일보 35092596

[이슈+] 檢, 세월호 보고조작 수사…‘7시간’ 진실 이번엔 밝혀질까

글자크기
세계일보

박근혜정부 시절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발생보고시각을 조작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보고 체계상 핵심 인물인 신인호 전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자 다수를 소환조사함에 따라 ‘세월호 7시간’의 진상이 밝혀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신자용)는 14일 “세월호 보고서 조작 등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신 전 센터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또 “당시 해양경찰청장과 국가안보실 관계자, 청와대 비서관 등 다수 관련자를 조사했다” 덧붙였다. 이 가운데는 헬스트레이너 출신 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세월호 보고서 조작 여부와 경위는 물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인 2014년 4월16일 언제, 어떤 방식으로 보고를 받았고,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를 파악하는 데 수사력을 모을 방침이다.

특히 검찰은 국가안보실장이 국가위기 상황 발생 시 종합관리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고 규정한 대통령 훈령을 고친 과정에 불법성이 있는지를 따지기 위해 70명에 달하는 관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일보

검찰 관계자는 “국가안보실이 재난 컨트롤타워가 아닌 것처럼 지침을 인위적으로 고친 경위를 파악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참사 당일 도대체 청와대에서 어떤 일이 있었느냐를 파악하는 게 중요한 만큼 광범위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참사 당일 상황에 대해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더 규명된 부분이 있다”고 부연해 상당 부분 진상 파악이 이뤄졌음을 내비쳤다. 이에 따라 참사 이후 줄곧 의혹으로 남아온 박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이 조만간 드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 필요성에 대해서는 “(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난색을 보이면서도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진실을 재구성해나가는 것이 우리의 임무”라고 강조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