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7941 0242018021443307941 05 0501001 5.18.7-RELEASE 24 이데일리 0

[평창]북한 렴대옥-김주식 '클린 연기'로 프리 진출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북한 피겨스케이팅 페어팀 렴대옥(19)-김주식(26)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팀 최고 성적을 올렸다.

렴대옥-김주식은 14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69.40점(기술점수 38.79점+ 예술점수 30.61점)을 받아 자신들의 최고점을 경신하며 22개 출전팀 가운데 11위에 올랐다. 북한은 1992년 알베르빌 대회에서 고옥란-김광호가 18위에 오른 게 역대 최고 성적이다. 당시 순위는 높았지만, 출전팀은 18개로 최하위였다.

렴대옥-김주식은 이번 올림픽 무대에서 한 번의 실수도 없는 ‘클린 연기’를 펼쳤다. 16위까지만 주는 프리스케이팅 출전권을 가볍게 손에 넣었고, 프리스케이팅 결과에 따라 사상 첫 ‘톱10’ 진입까지도 노릴 수 있게 됐다. 쇼트프로그램 10위인 크리스티나 아스타호바-알렉세이 로고노프(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70.52점)와는 불과 1.12점 차다.

렴대옥-김주식은 지난 1월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쇼트프로그램 4위, 프리스케이팅 3위에 올라 종합 순위 3위로 동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함께 만들고 함께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포털 스타in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