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7895 0512018021443307895 05 0501001 5.18.7-RELEASE 51 뉴스1 0

[올림픽] 단일팀, 일본전 1피리어드까지 0-2로 뒤져

글자크기

경기 시작 4분 만에 2골 허용

뉴스1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14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B조 조별리그 3차전 일본과 경기에 앞서 연습을 하고 있다. 2018.2.14/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릉=뉴스1) 이재상 기자 =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조별예선 3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고전하고 있다.

단일팀은 14일 관동하키센터에서 펼쳐지고 있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별예선 3차전 일본과의 경기 1피리어드에 0-2로 뒤지고 있다.

앞서 스위스(6위), 스웨덴(5위)에 잇달아 0-8로 대패했던 단일팀은 세계랭킹 9위 일본을 상대로 비교적 선전하고 있다. 유효 슈팅 숫자에서는 4-13으로 밀리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조금씩 흐름을 가져오고 있다.

머리 감독은 이날 처음으로 북한 선수 4명을 22인 엔트리에 기용했다. 2라인에 북한 김은향이 한국의 김세린, 박윤정, 최지연, 한수진과 호흡을 맞췄고, 3라인에 북한 황충금이 박예은, 캐롤라인 박, 김희원, 랜디 희수 그리핀과 출전했다.

4라인에는 북한 정수현과 김향미가 한국의 고혜인, 임데넬, 조수지와 함께 선발 명단에 포함됐다. 앞서 2경기에서 뛰었던 수비수 조미환이 빠졌다.

단일팀은 경기 시작 1분 7초 만에 선제골을 허용하며 어려움을 겪었다. 미처 수비가 정비할 틈도 없이 토코 하루카가 네트 뒤에서 구보 하나에에게 퍽을 건넸고, 지체 없이 슈팅해 골네트를 흔들었다.

단일팀은 랜디 희수 그리핀의 크로스체킹으로 숏핸디드(수적 열세 상황)에 놓였고, 다시 경기 시작 4분도 채 지나지 않아 오노 쇼코에게 2번째 골을 허용했다.

일방적으로 수세에 몰리던 단일팀은 1피리어드 10분 만에 박채린의 슬랩샷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후 몇 차례 역습을 통해 이진규가 슈팅을 날렸지만 골문을 열기엔 역부족이었다.

1피리어드 막판 이진규의 결정적인 슈팅도 상대 골리의 선방에 막혔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