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7793 0432018021443307793 05 0501001 5.18.12-RELEASE 43 SBS 0

'충돌' 여자 루지 美 스위니 허리 통증 호소

글자크기
동계올림픽 썰매의 한 종목인 루지 경기 중 얼음벽에 부딪힌 미국 루지 대표팀 에밀리 스위니가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P 통신은 오늘(14일) "스위니가 어제 레이스에서의 위험한 충돌을 했지만 점차 회복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스위니가 충돌로 허리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며 "미국 루지 의료진이 스위니를 모니터링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스위니가 좋아지고 있으며 딸의 경기를 위해 한국을 찾은 부모님이 현재 선수촌에 함께 있다고 전했습니다.

스위니는 어제 열린 여자 싱글 마지막 4차 주행에서 곡선 구간을 돌다가 중심을 잃어 벽에 부딪친 뒤 썰매에서 이탈했습니다.

얼음벽에 충돌하는 순간 관중석에서는 탄식이 쏟아져 나왔고, 스위니는 한동안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루지 여자 싱글이 유일한 종목이었던 스위니는 이로써 4차례에 걸린 레이스를 완주하지 못하고, 첫 올림픽 무대를 마감했습니다.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 [다시 뜨겁게! 2018평창 뉴스 특집 사이트] 올림픽을 더 재미있게!
[2018평창 타임라인] 올림픽 주요 이슈를 한 눈에!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