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7742 0962018021443307742 05 0501001 5.17.1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2018평창]보안 검색대·올림픽파크 입간판 쑥대밭…'강풍 습격' 맞은 평창-강릉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자원봉사자들이 14일 강풍에 무너진 강릉 아이스 아레나 검색대를 보수하고 있다. 강릉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강릉=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평창과 강릉이 ‘강풍의 습격’을 맞았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는 주요 경기장 시설이 붕괴돼 초비상이 걸렸다.

14일 오전 강원 영동지방에는 강풍특보가 발효돼 산불비상령이 내려졌다. 최대 풍속이 초속 20m가 넘는 엄청난 바람이 몰아쳐 길거리 현수막이 찢어지고 올림픽파크 입간판이 넘어지는 등 시설물 피해가 발생했다. 평창 일대엔 소방구조대까지 출동하기도 했다.

기자가 오후 4시30분께 각국 쇼트트랙 훈련이 진행되는 강릉아이스아레나에 도착했을 때도 강풍의 흔적이 곳곳에 보였다. 가장 중요한 시설 중 하나인 보안검색대가 쑥대밭이 돼 있었다. 보안요원과 자원봉사자가 합심해 천막으로 보안 검색에 필요한 장비를 두르는 작업이 한창이었다. 취재진은 올림픽 현장 입성 이후 처음으로 보안 검색대를 그냥 통과하는 웃지 못할 상황이었다. 전 세계 미디어 관계자가 일하는 베뉴미디어센터도 완전히 문을 닫았다. 기둥 자체가 심하게 흔들리고 있었고, 천막도 일부가 손상됐다.

코리아 단일팀-일본의 여자 아이스하키 맞대결이 열리는 강릉 관동하키센터도 마찬가지다. 경기 시간 1시간 30분여 앞둔 오후 3시께 베뉴미디어센터 담당자가 “지금부터 미디어센터를 폐쇄한다”며 “경기장 내 프레스 트리뷴으로 이동하라”고 안내했다. 관동하키센터 프레스 트리뷴은 장소가 협소해 내·외신 취재진을 모두 수용하기 어렵다. 선수들이 경기를 마친 뒤 빠져나가는 공동취재구역 내 임시 의자를 마련하는 등 소동이 일어났다.

강릉의 바람 때문에 강릉올림픽파크 내 평창 올림픽 관련 상품을 판매하는 슈퍼스토어가 폐쇄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 강릉올림픽파크엔 이날 오후 2시 기준으로 초속 9m의 강한 바람이 불어닥쳤다. 바람을 이기지 못한 방문객들은 실내 영업장에 서둘러 들어가거나 올림픽파크를 떠났고, 일부는 아예 들어서던 발걸음을 돌렸다. 슈퍼스토어는 이날 오후 1시에 지붕이 뜯어져 손님들을 대피시키고 영업을 중지했다. 슈퍼스토어는 철대와 천 등을 이어 만든 가건물이라 바람에 취약하다.

올림픽파크에서는 “강풍이 불어 야외에 있는 게 위험하니 관객 식당 등 영업장으로 들어가 주시기 바란다”는 안내 방송이 끊임 없이 나왔다.

그나마 설상 종목이 열리는 평창 지역은 강풍이 비교적 덜했다. 용평 알파인 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스키 알파인 여자 회전 경기만 경기됐을 뿐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하프파이프 결선은 전혀 바람의 영향을 받지 않았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