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7652 0032018021443307652 02 0201001 5.18.13-RELEASE 3 연합뉴스 0

설 연휴 귀성객·올림픽 관광객 몰려…서울∼강릉 5시간 30분

글자크기

강원경찰, 교통 소통 대책 추진…올림픽 전용차로 단속

연합뉴스

설날 교통상황 점검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인근 경부고속도로 상공에서 경찰청 헬기가 교통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2018.2.14 jin90@yna.co.kr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2018평창동계올림픽 대회 기간과 겹친 올 설 연휴는 올림픽 관광객과 귀성·귀경 차량이 혼재해 극심한 차량 정체가 우려된다.

한국도로공사 강원본부는 설 연휴 기간(14∼18일) 도내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하루평균 34만8천여대가 예상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32만2천대보다 8.4% 늘어난 수치다.

설날 교통량은 44만4천여대로 전년도 38만6천여대보다 15%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무엇보다 올해는 설 연휴 기간 고속도로 전 구간의 통행료가 면제되고 올림픽 관광객이 몰리면서 도내 고속도로 교통량이 많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설 연휴 기간 올림픽 관련 영업소 출구 교통량은 하루평균 6만6천여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들 영업소 출구 교통량은 평창올림픽 개막식에는 5만1천대, 개막 첫 주말에는 6만2천여대를 기록했다.

최대 소요시간은 서울∼강릉 귀성길은 5시간 30분(15일), 강릉∼서울 귀경길(16일) 5시간 10분가량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연합뉴스

꽉 막힌 귀성길
(오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오후 경기도 오산시 경부고속도로 오산IC부근 부산방향(왼쪽)이 귀성길에 오른 차량이 늘어나며 정체되고 있다. 2018.2.14 xanadu@yna.co.kr



특히 귀성길은 영동고속도로 원주 분기점∼새말 나들목·둔내나들목∼봉평 터널, 서울양양고속도로 강원도 경계∼강촌 나들목, 중앙고속도로 신평 분기점∼남원주 나들목 구간에서 극심한 정체가 예상된다.

귀경길은 영동선 새말 나들목∼원주 나들목·평창 나들목∼둔내터널·대관령 나들목∼진부 터널, 서울양양선 남춘천 나들목∼설악 나들목, 중앙선 남원주 나들목∼만종 분기점 등이 가다 서기를 반복할 것으로 보인다.

강원경찰청은 설 연휴 기간 원활한 교통소통과 귀성·귀경객의 안전 확보를 위해 특별 교통관리에 나선다.

고속도로와 주요 국도의 상습지정체 구간은 가용 경찰력을 최대한 집중적으로 배치해 교통소통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올림픽 전용차로 고속도로 구간인 강릉 요금소∼대관령 나들목에는 암행 순찰차 2대를 배치해, 법규 위반 단속을 벌인다.

경찰 관계자는 "올 설 연휴는 올림픽과 귀성·귀경객으로 많은 교통량이 예상되는 만큼 강원도 방문 시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며 "차량 이용 시 우회도로 등 교통 정보를 미리 확인하고 법규를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j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