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7504 0562018021443307504 06 0601001 5.17.10-RELEASE 56 세계일보 39226194

워너원 강다니엘, 팬픽 논란 일파만파에 “강경 대응”

글자크기
세계일보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22)과 래퍼 육지담(21)의 과거 친분에 대한 논란이 확산하면서 매니지먼트사 YMC엔터테인먼트가 진화에 나섰다.

YMC는 14일 “이슈가 되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의 팬 게시물과 관련해 입장을 전달해 드린다”며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상에 퍼지고 있는 루머와 허위 사실에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논란은 앞서 육지담이 인스타그램에 강다니엘 팬픽(좋아하는 스타를 주인공으로 한 소설)의 주인공이 자신이라는 취지의 글을 올리며 시작됐다.

워너원의 팬들과 육지담은 이와 관련해 갑론을박을 벌였고, 논란은 제3자인 가수 캐스퍼(25·본명 이세린)가 인스타그램에 또 다른 글을 올리며 증폭됐다.

캐스퍼는 “2년 전 연습생이던 강다니엘을 파티에 초대했다”면서 “그 자리에 육지담도 있었고, 그 후 두 사람이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지만 서로 바빠져 (관계를) 정리한 걸로 안다”고 썼다.

조현일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