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7504 0562018021443307504 06 0601001 5.18.12-RELEASE 56 세계일보 0

워너원 강다니엘, 팬픽 논란 일파만파에 “강경 대응”

글자크기
세계일보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22)과 래퍼 육지담(21)의 과거 친분에 대한 논란이 확산하면서 매니지먼트사 YMC엔터테인먼트가 진화에 나섰다.

YMC는 14일 “이슈가 되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의 팬 게시물과 관련해 입장을 전달해 드린다”며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상에 퍼지고 있는 루머와 허위 사실에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논란은 앞서 육지담이 인스타그램에 강다니엘 팬픽(좋아하는 스타를 주인공으로 한 소설)의 주인공이 자신이라는 취지의 글을 올리며 시작됐다.

워너원의 팬들과 육지담은 이와 관련해 갑론을박을 벌였고, 논란은 제3자인 가수 캐스퍼(25·본명 이세린)가 인스타그램에 또 다른 글을 올리며 증폭됐다.

캐스퍼는 “2년 전 연습생이던 강다니엘을 파티에 초대했다”면서 “그 자리에 육지담도 있었고, 그 후 두 사람이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지만 서로 바빠져 (관계를) 정리한 걸로 안다”고 썼다.

조현일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