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7157 0022018021443307157 01 0103001 5.18.1-RELEASE 2 중앙일보 0

정진석 “바른미래당, 정당노선 불분명…용각산 정당될 수 있어”

글자크기
중앙일보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13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이 공식출범한 것과 관련해 “정당 노선이 불분명 하다”며 비판했다.

14일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른미래당이 출범했다. 미래를 위해 바른정치를 해주기 바란다”면서도 정당의 정체성에 대해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봉의 정강정책으로 시작한 것은 선뜻 이해가 안된다”며 “자칫하면 이소리도 아니고, 저소리도 아니고 ‘용각산 정당’이 될 수 있다”고 꼬집었다.

중앙일보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용각산은 기침?가래가 끓을 때 쓰는 약이지만, 고운 가루인 탓에 약통을 흔들어도 잘 소리가 나지 않는다. 소리 만으로 내용물의 유무를 확인하기 어렵다.

정 의원은 이런 용각산의 특성을 바른정당의 불분명한 노선에 빗대 표현한 것이다. 바른미래당이 ‘중도보수’를 표방함에 따른 일종의 견제로 보인다.

앞서 한국당은 14일 논평에서도 “바른미래당은 당 노선을 분명히 하라”며 “‘지역?세대?계층을 뛰어넘는 합리적 미래 개혁’을 하겠다면서 어정쩡한 모습으로 출범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이) 정강정책에서 진보도 빼고, 보수도 빼고, 햇볕도 빼고, 북한 인권도 뺏다”며 “이도저도 아닌, 여(與)도 비판하고 야(野)도 비판하는 이중적 모호한 모습 그 자체”라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