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7105 0292018021443307105 06 0602001 5.18.7-RELEASE 29 OSEN 0

김형준, 故 이호연 대표 추모 "존경하는 제 아버지, 평생 잊지 않겠다"

글자크기
OSEN

[OSEN=장진리 기자] SS501 출신 김형준이 DSP미디어의 故 이호연 대표를 추모했다.

김형준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리고 "15살의 아무것도 모르던 중학생이었던 저를 지금의 김형준으로 그리고 SS501로 이끌어주신 그시간들을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세상을 떠난 故 이호연 대표를 애도했다.

故 이호연 DSP미디어 대표는 오늘(14일) 오전 별세했다. 이호연 대표는 국내 매니지먼트 1세대 출신으로, 젝스키스, 핑클, 클릭비, SS501, 카라, 레인보우, 에이프릴 등 수많은 인기 아이돌그룹을 배출했다.

지난 2010년 뇌출혈로 쓰러진 후 오랜 투병 생활을 이어오던 故 이호연 대표는 14일 별세, 많은 가요계 관계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故 이호연 대표의 별세 소식에 그가 발굴한 SS501 김형준은 비통한 심경을 감추지 못했다. 김형준은 "2005년 데뷔 이후로 앞만보고 살아오면서도 단 한순간도 이호연 사장님을 잊지 않고 살아왔습니다. 8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병상에서 많은 시간을 힘들게 보내신걸 생각하면 마음이 무겁고 죄송스러운 마음이 항상 있었습니다"라며 "이제는 어깨에 지고 계셨던 무거운 짐들은 다 내려놓으시고 부디 그곳에서는 인자한 웃음만 지으시며 평온하시길 기도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가 할수있는 건 열심히해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는 길 밖에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마음이 아픕니다. 존경하는 제 아버지이신 이호연 사장님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평생 잊지 않고 살겠습니다 고생 많으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사랑합니다 이호연 사장님"이라고 고인을 애도했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