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6696 0362018021443306696 04 0401001 5.18.7-RELEASE 36 한국일보 0

“GM 미국 귀환, 내 덕분”

글자크기
트럼프, 군산공장 폐쇄 치켜세우며

“디트로이트로 돌아올 것” 철수 시사

“감세정책으로 기업 본토 귀환” 자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내린 제너럴모터스(GM)가 미국의 디트로이트로 돌아올 것”이라고 공언했다. 또 GM 결정은 집권 이후 자신이 펼쳐온 ‘미국 우선주의’ 정책 때문이라고 자화자찬했다. 대대적인 감세 정책 덕분에 해외로 나간 미국 기업이 본토로 귀환하고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여야 상하원 의원들과 백악관에서 개최한 미국 노동자를 위한 공정 무역 간담회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한 성토를 쏟아내며 GM의 한국 철수 결정을 치켜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FTA에 대해 “끔찍한 협상”, “미국에겐 재앙”이란 표현을 써가며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냈다. 또 “공정한 협정으로 바꾸기 위해 재협상을 하거나, (여의치 않을 경우) 폐기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더니 GM의 군산 공장 폐쇄 결정을 언급했다. “우리가 (개정) 조치를 취하기 전에 GM이 벌써 디트로이트로 돌아오게 됐다. 정말 중대한 발표”라고 강조했다. GM의 공장 폐쇄 결정이 단순히 생산력을 높이기 위한 구조조정이 아닌 한국에서 철수하기 위한 수순이란 의미를 내포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GM의 결정을 자신의 공으로 돌렸다. “내가 대통령이 되지 않았으면 이런 소식들은 듣지 못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GM의 미국 복귀 결정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기정사실처럼 언급하면서 그 배경에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단순한 과대포장이라는 분석도 있지만, 한국과의 통상협상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지적도 있다. 로이터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GM의 군산 공장 폐쇄 결정을 한미 FTA를 공격하고, 한미 통상분야에서 최대 현안인 자동차에서 최대 양보를 얻어내기 위한 수단으로 삼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미국을 중국의 '돼지 저금통'으로 묘사하면서 "중국이 미국에서 빼간 돈으로 중국을 재건했다"고 주장했다. 또 최근 미국이 중국산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불공정무역 조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 “미국의 이해를 최우선으로 반영하는 결정을 내릴 것”이라며 “여기에는 중국과 다른 나라들에서의 과잉 생산을 다룰 필요성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강윤주기자 kkang@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