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6542 0102018021443306542 05 0501001 5.18.12-RELEASE 10 서울신문 0

‘개념 청년’ 임효준, 문재인 축전에 겸손한 답장 화제

글자크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첫 금메달을 딴 쇼트트랙 남자 국가대표 임효준(22)이 문재인 대통령의 축전에 공손한 공개 답장을 보냈다.
서울신문

[올림픽] 임효준 손가락 하트 -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에서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긴 임효준이 11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 메달플라자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손가락으로 하트를 만들고 있다.연합뉴스


임효준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문 대통령의 축전 사진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많은 국민들이 임효준 선수를 응원했고 승리를 통해 힘을 얻었다. 특히 일곱 번의 부상을 딛고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된 것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 대한민국 청년들에게도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다 같이 딴 메달이다’라는 임 선수의 소감이 참 인상적이었다”면서 “나머지 경기에도 팀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란다”고 응원했다.
서울신문

임효준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문재인 대통령의 축전과 답장 - 임효준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효준은 이에 대해 “이번 결과로 제가 국민들께 받은 힘을 조금이나마 돌려드릴 수 있었던 것 같아 뿌듯하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일곱 번의 부상’이 자주 언급되는 것에 대해 임효준는 “오히려 부끄럽다”며 겸손해 했다. 그는 “매일 하루하루 저의 훈련보다 힘든 일을 하시고 지금도 곳곳에서 묵묵히 일하시는 대한민국 국민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제가 자격이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분들을 대신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고 생각하고 제 자리에서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임효준에 대해 “정말 멋지다”, “말도 예쁘게 한다”, “항상 응원하겠다”는 댓글을 남겨 호응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