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6375 1082018021443306375 06 0603001 5.18.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전문] 빅스 엔, 도넘은 사생에 경고 "병원까지 찾아오지 말아달라"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보이그룹 빅스 엔이 사생의 괴롭힘에 대한 괴로움을 토로했다.

엔은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원하는 모습이든 원하지 않는 모습이든 공개되고 전해질 수밖에 없는 현실이 제 직업이라는 거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제 오늘처럼 병원까지 찾아오진 말아주세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연예인이기 이전에 자식으로서 해야할 도리를 마땅히 하고 있을 뿐입니다. 진심으로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엔이 남긴 이 글에 따르면 사생은 엔을 보기 위해 그의 부모가 있는 병원까지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엔을 비롯한 빅스 멤버들은 현재 개인 활동을 하며 새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 최근엔 제 132차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 개회식에 참석해 '도원경' 무대를 펼쳐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다음은 엔 심경글 전문.

고민하다 글을 남깁니다. 원하는 모습이든 원하지 않는 모습이든 공개되고 전해질 수밖에 없는 현실이 제 직업이라는 거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제오늘처럼 병원까지 찾아오진 말아주세요. 연예인이기 이전에 자식으로서 해야할 도리를 마땅히 하고 있을 뿐입니다. 진심으로 부탁드립니다.

won@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