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5466 0412018021443305466 02 0201001 5.18.7-RELEASE 41 뉴스웨이 0

살인 사건에 휘말린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폐업…용의자 한정민 행방은?

글자크기
뉴스웨이

살인 사건에 휘말린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폐업…용의자 한정민 행방은? 사진=연합뉴스 제공


[뉴스웨이 안민 기자]

제주도 게스트하우스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한 해당 게스트하우스가 더이상 영업을 하지 못하겠다. 지난해 4월 개업한 게스트하우스는 살인사건에 휘말려 결국 1년도 안 돼 문을 닫은 셈이 됐다.

14일 제주시 구좌읍사무소에 따르면 해당 제주도 게스트하우스의 관계자가 13일 저녁 읍사무소를 직접 찾아와 폐업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읍사무소는 농어촌민박업이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인 만큼 특별한 절차 없이 바로 다음 날 폐업신고를 수리했다.

사건의 발단은 게스트하우스에 투숙 중이던 여성관광객 A(26·여)씨가 숨진 채 인근 폐가에서 발견되면서 시작됐다.

이에따라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으로 일하는 한정민(32)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공개 수배했다.

한정민씨는 지난 8일 새벽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서 A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인근 폐가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한정민씨는 범행 후에도 이틀간 게스트하우스에 있다가 지난 10일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당일 오후 항공편으로 제주를 빠져나가 도주했고 경찰은 한정민씨에 대해 공개수배를 내렸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