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5386 0022018021443305386 02 0204001 5.18.7-RELEASE 2 중앙일보 42955648

‘여검사 성추행’ 현직 부장검사 구속영장 청구

글자크기

여성 후배 검사 성추행 혐의

체포 이틀만에 구속영장 청구

'서지현 사건' 안태근도 곧 소환

후배 여검사 성추행 혐의로 긴급체포된 현직 부장검사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은 14일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소속 김모 부장검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중앙일보

검찰에 꾸려진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의 단장을 맡은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조사단은 12일 고양지청 사무실에서 김 부장검사를 긴급체포했다. 검찰이 성추행 혐의를 받는 현직 부장검사를 긴급체포한 데 이어 구속영장까지 청구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조사단은 김 부장검사에 대해 혐의가 중하고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고 판단해 그를 긴급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단에 따르면 김 부장검사는 후배 여검사에게 심각한 수준의 성추행 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검사가 이메일을 통해 조사단에 피해 사실을 알리면서 수사가 이루어졌다. 피해 여검사는 이후 검찰을 떠나 현재 변호사로 일하고 있으며 최근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김 부장검사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혐의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15일 오전 예정된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기로 했다. 혐의에 대해 적극 항변하거나 다투지 않겠단 의미다.

영장실질심사를 맡은 서울중앙지법 엄철 당직판사는 심문과정 없이 검찰로부터 받은 영장 청구서와 기록만 검토해 구속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결과는 이날 밤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중앙일보

안태근 전 검찰국장(왼쪽)과 서지현 검사(오른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부장검사는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45ㆍ사법연수원 33기) 검사가 폭로한 성추행 사건과는 무관한 별도의 사건이다. 조사단은 서 검사에 대한 성추행 및 인사 불이익 사건 수사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조사단은 이날 새벽까지 법무부 검찰국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서 검사 관련 인사자료 및 사무감사 기록을 확보했다. 조사단은 압수물을 분석해 서 검사의 주장대로 부당인사와 부당 사무감사가 있었는지를 확인할 방침이다.

가해자로 지목된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52ㆍ20기)의 소환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전망이다. 서 검사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시점은 2010년 10월로, 해당 사건에 대해선 공소시효가 지나 처벌이 불가능하다. 조사단은 성추행 뒤 실제 인사 불이익이 있었고 이 과정에 안 전 국장이 관여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