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4755 0092018021443304755 04 0401001 5.17.10-RELEASE 9 뉴시스 0

유나이티드 항공기, 비행 중 엔진덮개 떨어져 나가 "아찔"

글자크기
뉴시스

유나이티드항공 사고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미국 유나이티항공 소속 1175편이 비행 도중 엔진 덮개가 떨어져 나가는 사고를 당했지만 무사히 착륙했다.

NBC 등의 보도에 따르면, 사고가 일어난 것은 13일 오후 12시 쯤(현지시간)이다. 샌프란시스코를 출발해 목적지인 하와이를 향해 비행하던 중, 도착하기 약 30분전 갑자기 큰 소리가 나면서 기체 오른쪽의 엔진 덮개가 떨어져 나간 것.

조종사는 즉시 기체 이상을 파악했지만 비행을 계속해 오후 12시 38분쯤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에 비상착륙했다고 NBC는 전했다.

구글 직원인 승객 에릭 하다드는 비행 도중 엔진덮개가 떨어져 나가더니, 세찬 바람에 그대로 노출된 엔진 역시 금방이라도 떨어져나갈 것처럼 흔들리는 모습을 창문을 통해 목격했다. 휴대전화 카메라로 이 광경을 동영상을 촬영해 트위터에 공개한 그는 "내 인생에서 가장 무서운 비행이었다"고 공포스러웠던 상황을 전했다.

또다른 승객 마리아 팔라스키도 트위터에 사진을 올리고, 너무 무서웠지만 조종사와 승무원들이 침착하게 대처했으며 승객들도 비상착륙에 대비했다고 전했다.

생후 4개월된 아기와 함께 유나이티드 항공기를 탔던 앨리슨 수다이컬은 호놀룰루 현지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비행기가 쿵쿵쿵 소리를 내면서 흔들리기 시작했다"며 "정말로 무서웠다"고 말했다.

유나이티드는 13일 성명을 내고 항공기가 무사히 비상착륙했으며 승객 모두 무사하다고 밝혔다. 연방항공청(FAA)과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는 현재 관련 사고에 대해 조사 중이다.

사고기 기종은 보잉 777로, 1994년에 유나이티드가 구매했다.

aeri@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