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4726 0032018021443304726 05 0502003 5.18.7-RELEASE 3 연합뉴스 0

[올림픽] '스켈레톤 천재' 윤성빈, 드디어 금메달 사냥 나선다

글자크기

15∼16일 총 4차례 주행으로 승부…세계랭킹 1위이자 개최국 선수 이점까지

설상 종목 역대 최초 올림픽 메달 주인공 예상…색깔이 중요

연합뉴스

[올림픽] 자 이제 출발해 볼까?
(평창=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3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연습경기에서 대한민국의 윤성빈이 출발 준비를 하고 있다. 2018.2.13 tomatoyoon@yna.co.kr



(평창=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스켈레톤 천재' 윤성빈(24·강원도청)이 드디어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윤성빈은 15일 오전 10시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리는 남자 스켈레톤 1차 주행에 출전한다. 2차 주행은 오전 11시 30분에 시작한다.

다음 날 오전 9시 30분에는 4차, 오전 11시 15분에는 4차 주행에 나선다.

최종 순위는 1∼4차 기록을 합산해서 매긴다.

윤성빈은 29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가장 유력한 금메달 후보다.

윤성빈은 2017∼2018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7차례 월드컵에서 무려 금메달 5개, 은메달 2개를 목에 걸었다.

그는 올림픽에 대비해 평창에서 조금이라도 더 훈련하고자 8차 월드컵에 불참하고도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

썰매가 유독 홈 이점이 큰 종목이라는 점도 윤성빈의 금메달 가능성을 높인다.

세계에는 IBSF 공식 인증을 받은 트랙이 총 16개 있는데 저마다 길이와 코스가 제각각이다.

따라서 해당 트랙에서 썰매를 가장 많이 타본 대회 개최국 선수가 크게 유리하다. 더군다나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는 2016년 10월에야 완공돼 외국 선수들이 특히 난해해 한다.

윤성빈은 올해 1월 31일까지 평창 트랙에서 총 380회 연습주행을 했다.

윤성빈의 주행이 완벽해졌다고 판단한 스켈레톤 대표팀은 이후 충북 진천선수촌으로 옮겨 체력 훈련에 매진했다.

연합뉴스

[올림픽] 윤성빈의, 힘찬 스타트
(평창=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3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연습경기에서 대한민국의 윤성빈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2018.2.13 seephoto@yna.co.kr



유력한 금메달 후보인 개최국 선수 윤성빈의 주행 코스는 외국 선수들한테 좋은 교본이다. 이렇기에 윤성빈은 전력 노출을 최소화하고자 올림픽에 앞서 모두에게 주어진 총 6차례의 공식 연습주행 기회 중에서 2차례만 소화했다.

윤성빈은 13일 나선 2차례의 연습주행에서 특별히 힘을 쏟아붓지 않고도 2위에 올랐다.

그는 "만족스럽다. 본 경기에서도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윤성빈의 경쟁자는 오랜 세월 '황제'로 군림한 마르틴스 두쿠르스(34·라트비아)다. 두쿠르스는 윤성빈한테 정상의 자리를 내줄 때까지 8시즌이나 세계랭킹 1위에 올라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윤성빈이 두쿠르스를 압도하는 모습이 오히려 자연스럽다.

게다가 올림픽 무대는 대한민국 평창이다. 이미 두쿠르스의 '황제' 자리를 빼앗은 것이나 다름없는 윤성빈이 홈 이점까지 살리면 금메달을 목에 거는 게 자연스럽다.

한국은 지금까지 썰매를 포함한 모든 설상 종목에서 한 번도 올림픽 메달을 따본 적이 없다.

윤성빈이 그 첫 주인공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요한 것은 색깔이다.

연합뉴스

[올림픽] '스켈레톤 천재의 질주'
(평창=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3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연습경기에서 대한민국의 윤성빈이 얼음을 가르며 질주하고 있다. 2018.2.13 saba@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