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4252 0242018021443304252 01 0101001 5.18.7-RELEASE 24 이데일리 0

"설 민심 잡자"..與野 지도부, 기차역으로 총출동

글자크기

'영남 표심 필요한' 민주, 올해는 서울역서 귀성 인사

한국, 명절 화두로 文정부 대북·경제정책 실패 던져

바른미래, 용산·서울역 모두 찾아..유승민 동대구역 방문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여야 지도부는 귀성객이 몰리는 기차역으로 총출동했다. 설 연휴 동안 ‘밥상머리’ 대화에 올라갈 정치 얘기에 화두를 던지기 위해서다. 특히 올해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어 여야 모두 설 민심 잡기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집권여당 원내지도부는 오전 서울역 3층에서 미리 준비한 홍보물을 나눠주며 귀성 인사를 했다. 이 홍보물에는 평창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한다는 내용과 최저임금 인상 필요성과 보완책에 대한 소개가 담겨 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가지 눈길을 끄는 것은 민주당이 지난해까지만 해도 용산역에서 귀성인사를 했으나 올해는 서울역으로 자리를 옮겼다는 것이다. 용산역은 호남선을 타는 곳으로 호남권 표심을 잡으려는 정당은 이곳을 찾는다. 실제 호남을 기반으로 한 민주평화당은 용산역에서 귀성인사를 했다. 반면 영남이 텃발인 자유한국당은 전통적으로 서울역에서 귀성인사를 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영남권 공략에 공을 들이고 있는 민주당이 영남 표심을 잡기 위해 서울역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지도부도 이날 오전 용산역과 서울역에서 귀향객들에게 설 인사를 나눴다.

한국당은 설 명절 화두로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과 최저임금 인상, 가상화폐 규제 등 경제 정책 실패를 꺼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명절의 즐거움을 이야기하기에는 현재 대한민국의 상황이 너무 불안하다”며 “북한 김정은의 남북정상회담 한마디에 한미동맹에 균열이 오고, 오락가락 가상화폐 정책으로 청년들은 피눈물 흘리고 있고,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들은 거리로 내몰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호남 양쪽 모두의 지지가 필요한 바른미래당 지도부 역시 용산역과 서울역을 차례로 찾아 귀성 인사를 했다. 특히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날 저녁 동대구역을 찾아 고향을 찾은 귀향객을 맞았다. 유 대표 본인의 정치적 본거지인 대구경북(TK) 지역 민심을 잡겠다는 노력의 일환으로 분석된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아예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귀성인사를 할 용산역에서 현장 회의로 가진 후 귀성길에 오른 시민들을 만났다. 정의당 지도부는 서울역을 찾아 귀성객들에게 설 인사를 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