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3767 0242018021443303767 04 0401001 5.18.1-RELEASE 24 이데일리 0

日기업들," 정년연장 합니다"…59세 급여의 80%로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차예지 기자] 일본에서 인력난 심화로 정년을 65세로 올리는 기업이 늘면서 60세 정년 이후 재고용에 따른 급여절벽이 완화되고 있다.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메이지야스다생명은 2019년 4월부터 정년을 60세에서 65세로 늘린다.

정년 후 재고용자들은 이전과 달리 경영관리직이나 지점장직 등 책임이 무거운 직무도 맡게 된다. 직무 내용에 따라 다르지만 60세 이상 급여는 재고용보다 상당히 늘어, 50대보다 오른 사례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메이지야스다생명보험은 향후 20년간 거품경제기에 대규모로 채용한 사원의 퇴직 등으로 종합직의 20% 가까운 1700명분의 노동력을 잃게 되는 것으로 추산했지만, 이번 정년연장으로 700명분의 노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에 따라 회사의 총인건비는 일시적으로 늘게 되지만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비용 증가분을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세라믹업체인 니혼가이시는 지난해 4월 정년을 65세로 올린뒤 관리직을 제외하고는 급여수준을 유지했다.

생활용품 제작업체인 오카무라제작소는 오는 3월부터 정년을 단계적으로 65세로 올린다. 급여를 60세 이전과 비교해 평균 75%는 받을 수 있도록 한다. 노동 조건에도 변함이 없다.

자동차업체 혼다는 60세 이후에도 일하는 동기를 높이기 위해 2017년 4월 그룹 사원 4만 명을 대상으로 정년을 높였다. 59세 시점 급여의 절반만 주던 재고용 제도 때와는 달리 정년 연장으로 80% 정도를 지급한다.

도큐부동산홀딩스그룹의 도큐커뮤니티는 1월 정년연장 대상자를 확대했다. 이 회사 인사부는 니혼게이자이에 “인재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서도 급여를 개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일본 총무성에 따르면 2017년 노동력인구는 6720만 명으로 2016년에 비해 47만 명 늘어난 반면 이 시기 25~44세는 2천664만 명으로 43만 명이 줄었다. 저출산으로 젊은층 노동력 확보가 어려워졌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