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3035 0512018021443303035 04 0405001 5.18.12-RELEASE 51 뉴스1 0

독일도 대기오염 골치…'대중교통 무료화' 검토

글자크기

5개 도시서 연말까지 시범 운영

뉴스1

도로를 가득 메운 차량들. <자료사진>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독일 정부가 대기오염 방지를 위해 대중교통을 무료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AFP통신에 따르면 바바라 헨드릭 환경부 장관 등 3명은 이날 카르메누 벨라 유럽연합(EU) 환경담당 집행위원에게 보낸 서신에서 "자가용 이용을 줄이기 위해 대중 교통을 무료로 제공하는 정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독일의 최우선 과제는 불필요한 시간 낭비 없이 대기오염과 효과적으로 싸우는 것"이라며 본과 에센, 만하임 등 도시 5곳에서 연말까지 대중교통 무료 정책을 시범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독일 정부는 버스와 택시 등에 대한 배출량 제한 확대, 차랑 공유·디젤 차량 개조 장려 정책, 저배출 지역 지원책 등도 포함됐다.

독일 내에서 이 같은 움직임이 시작된 것은 보수파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과 중도 좌파 사회민주당(SPD)가 연정 구성에 합의한 것과 관련이 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하지만 무턱대고 시범운영부터 하기보다는 자원 조달이나 업체 선정 등 촘촘한 계획이 우선돼야 한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쇼크 스리드하란 본 시장은 DPA와의 인터뷰에서 "대중교통이 무료가 되면 이용객들도 늘어날텐데, 그만큼의 전기 버스를 공급할 제조업체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우려했다.

독일 일간 디벨트는 "장관들은 오전 7시30분 베를린 U6(지하철)를 타 본 뒤에 다시 생각해봐야 할 것"이라며 "더 많은 열차와 직원들, 그리고 아마 더 많은 선로가 필요할텐데 그 수십억유로는 어디서 오는가?"라며 비판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미국 시애틀 등이 시민들에게 무료 대중교통을 제공하려고 했지만 이 중 다수가 실패로 끝났다고 AFP통신은 지적했다.
seunghee@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