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2577 0032018021443302577 02 0201001 5.17.10-RELEASE 3 연합뉴스 41493507

이재민 대피한 흥해체육관 4.6 지진으로 구조물 휘어 '위험'

글자크기

포항시 이재민 다른 곳으로 옮긴 뒤 정밀 안전진단·보강공사

연합뉴스

포항지진 이재민이 있는 흥해 채육관 천장 구조물 [포항시 제공=연합뉴스]



연합뉴스

포항지진 이재민이 있는 흥해 체육관 천장 구조물이 일부 휘어져 있다. [포항시 제공=연합뉴스]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지난해 규모 5.4 지진이 나고 이재민 대피소로 사용하는 포항 흥해체육관이 4.6 여진으로 구조물이 휘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사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하고 조만간 이재민을 다른 곳으로 옮긴 뒤 정밀 안전진단과 보강공사를 하기로 했다.

14일 포항시에 따르면 흥해 체육관은 연면적 2천780여㎡인 2층 건물로 2003년 4월 준공했다. 당시 '6층 이상 또는 연면적 1만㎡ 이상'인 내진 설계 의무 기준에 못 미쳐 당연히 내진 설계를 하지 않았다.

작년 11월 15일 규모 5.4 강진이 발생한 뒤 한국건축구조기술사회가 벌인 두 차례 안전점검에서는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지난 11일 4.6 지진에는 피해가 생겼다.

이번 지진 발생 이후 두 차례 긴급 점검에서 건물 옥상 외벽 패널이 불량하고 내부 천장을 받쳐주는 철제 구조물 일부가 휘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포항시 최 웅 부시장은 "작년 지진 때 안전에 이상이 없어 이재민을 수용했는데 이번 지진으로 구조물이 휘어져 자칫 사고 위험이 크다"며 "다시 지진이 올 수도 있어 사고에 대비해 이른 시일 안에 이재민을 옮긴 뒤 정밀 안전진단을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포항=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11일 새벽 경북 포항에서 규모 4.6 지진이 난 가운데 대피소인 흥해체육관에서 이재민들이 삼삼오오 모여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안전진단을 하기 위해서는 체육관에 머무는 이재민 400여명을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해 시가 대안을 마련해 주민과 협의를 벌이고 있다.

임시 대피소는 체육관과 8㎞ 떨어진 북구 양덕동 양덕 한마음 체육관이 유력하다. 내진 2등급에 연면적 3천150㎡로 9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여의치 않으면 작년 지진 때 대피소로 사용한 인근 기쁨의 교회(1천명 수용)와 월포 포스코 수련원(160명), 칠포 파인비치 호텔(150명)에 이재민을 분산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흥해읍에서 포스코 수련원과 파인비치 호텔은 7㎞∼12㎞가량 떨어져 있어 셔틀버스를 운행할 계획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흥해 체육관 안전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안전한 장소로 옮기도록 이재민을 최대한 설득하고 있다"며 "안전진단에서 문제가 없으면 다시 체육관으로 복귀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shl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