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2031 0012018021443302031 05 0501001 5.18.7-RELEASE 1 경향신문 0

환호받은 북한…울어버린 남한

글자크기

피겨 페어 남북팀 ‘희비 교차’

렴대옥-김주식, 개인 최고점 경신

김규은-감강찬, 점프 실수 최하위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북 피겨 페어팀이 같은 올림픽 은반 위에 나란히 올랐지만 희비가 엇갈렸다.

웃은 쪽은 북한이었다. 북한 피겨스케이팅 페어 대표팀 렴대옥(19)-김주식(26) 조는 14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페어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해 기술점수(TES) 38.79점에 예술점수(PCS) 30.61점을 더해 69.40점을 얻어 최종 11위에 올랐다.

이날 받은 점수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개인 최고점(65.25점)을 뛰어넘는 득점. 올림픽 첫 무대부터 본인들의 기록을 경신했다.

경향신문

렴대옥-김주식은 경기장을 찾은 북한 응원단의 환호 속에 경기를 치렀다. 170여명의 북한 응원단은 렴대옥-김주식의 이름을 연호하며 “장하다, 우리 선수 장하다”라고 외쳤다. 뜨거운 응원 속에 렴대옥-김주식은 실수 없이 연기를 마쳐 아이스아레나를 찾은 관중으로부터 커다란 환호를 받았다. 이들은 올림픽 방송 인터뷰에서 “여기 와서 불편 없이 있었고, 이렇게 경기까지 하고 보니 우리 민족의 뭉친 힘이 얼마나 강한지 알 수 있었다”고 했다. 김주식은 “역시 우리는 한민족이다. 민족의 단합된 힘이 얼마나 센가 절감하게 된다”고 말했다.

렴대옥-김주식은 수십명의 취재진이 운집한 믹스트존에서 “감사합니다”라는 말만 남긴 채 지나갔지만 표정은 밝았다.

반면 한국 대표팀은 부진한 성적에 고개를 떨궜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규은-감강찬 조는 이날 22개 출전팀 중 첫번째 순서로 출전했으나 점프에서 실수를 하며 기술점수(TES) 21.04점에 예술점수(PCS) 22.89점, 감점 1점을 합쳐 42.93점을 기록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9일 팀 이벤트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최국 출전권으로 생애 첫 올림픽 무대를 밟아 52.10점을 기록했던 김규은-감강찬은 이날 훨씬 못 미치는 점수를 받았다. ISU 공인 최고점인 55.02점과는 12.09점이나 차이가 난다. 결국 한국은 최하위인 22위에 그쳤다.

경기를 마치자마자 김규은은 연신 눈물을 훔쳤다. 반면 담담하게 결과를 받아들인 감강찬은 “다음달에 세계선수권대회도 있으니 그걸 위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연습하겠다”고 말했다.

<강릉 |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